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종단연합
‘믿음ㆍ수행의 접점은 어디인가’
손선국 기자  |  sun12@newscj.com
2011.10.30 19:51:02
내달 4일 기독교-불교 교수 공동학술대회

[천지일보=손선국 기자] 서로 다른 종교를 가진 교수들이 모여 종교 간 대화와 화합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한국기독자교수협의회와 한국교수불자연합회는 내달 4일 오후 2시 송광사 서울분원인 법련사에서 ‘기독자-불교 교수 공동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믿음과 수행, 그 접점을 찾아서’란 주제로 기독교에서 강조하는 믿음과 불교 수행과의 접점을 모색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정재연 연세대 교수의 ‘믿음과 삶-기독교에서 수행이 지니는 뜻과 더불어’, 종교대화 씨튼연구원 최현민 원장의 ‘그리스도교의 청빈서원에 대한 고찰-불교의 무소유정신과의 비교를 시도하며’ 등의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한국기독자교수협의회 이정배 회장은 “기독교와 불교가 각기 강조하는 믿음과 수행의 문제를 놓고 이러한 종교의 가르침이 과연 인간의 욕망을 옳게 이끌 수 있는 것인지를 살펴보려 한다”고 이번 대회의 목적을 설명했다.
손선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방콕 현지르포] “달라이라마도 세 번이나 그를 찾아왔습니다”

불교의 나라 태국에서 왕실과 세계불자들이 함께한 축하행사가 열렸다. 태국 승왕 솜뎃 프라 니나삼바라(Somdet Phra Nynasamvara)의 100세 생일 축하연이 지난 1~3일 방콕 왓 보원니웻(Wat Bowon Niwet) 사원과 세계불교도우의회(WFB: World Fellowship of Buddhists) 회관에서 진행됐다.
 

[인터뷰] “법 공부를 해서라도 남양유업과 끝까지 싸울 생각입니다”

“대기업 상대로 이길 수 있을까, 저도 확신을 못 했어요.”남양유업의 항소 소식이 들린 지 일주일쯤 지나 박 씨(33)를 만났다. 올해 1월 남양유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10달 만에 ‘승소’ 판결을 받은 주인공이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인터뷰를 자청한 그지만, 다른 직장에 몸담고 있으니 이름과 얼굴은
전체기사의견(1)
현지
2011-10-30 20:03:3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불자와 기독자의 대화라...신앙생활을
불자와 기독자의 대화라...신앙생활을 하게 하신 창조주께 답을 찾아야겠습니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추신수 통산 200번째 2루타, 4경기 연속안타

추신수 통산 200번째 2루타, 4경기 연속안타

추신수 통산 200번째 2루타.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개인 통산 200번째 2루타를 기록했다. 사진은 추신수가 지난 7일 LA다저스와의 시범경기에서 타격하는 모습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개인 통산 200번째 2루타를 달성했다.추신수는 19일 미국
오승환 3세이브, ‘세월호 침몰’ 사고 언급… “빨리 구조 됐으면”

오승환 3세이브, ‘세월호 침몰’ 사고 언급… “빨리 구조 됐으면”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의 오승환 선수가 올 시즌 3세이브를 기록,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19일 일본 신문 산케이스포츠는 야쿠르트 스왈로스와의 홈경기에서 3세이브를 달성한 오승환 소식을 전했다.이 신문은 “오늘(18일) 투구는 일본에 온 뒤 가장 좋았다고 생각한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4월 18일자[천지만평] 2014년 4월 16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 자동이체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