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종단연합
“종교갈등, 이웃종교 이해로 극복”
손선국 기자  |  sun12@newscj.com
2011.10.27 23:06:36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7일 한국종교연합 주최로 열린 평화포럼에서 이찬수(강남대) 교수가 발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국종교연합, 종교평화포럼 개최

[천지일보=손선국 기자] 다원화된 사회 속에서 종교갈등을 극복하려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종교계에 일고 있다.

한국종교연합(상임대표 박남수)은 27일 수운회관 해민재에서 ‘위기가 호기다, 종교갈등에서 종교평화로’라는 주제로 제59차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박남수 대표는 인사말에서 “종교인이라면 사회에 만연된 갈등과 폭력을 종식시키고 평화·정의의 문화를 조성하는 역할을 마땅히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발제자로 나선 이찬수(강남대) 교수는 “우리나라 종단 내 정책관련자들이 ‘한국은 외국에 비해 종교갈등이 매우 심하다’고 답변한 바 있다”면서 “갈등의 원인은 종단 간 배타성으로 인해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종교적 배타성에 있어 개신교가 특히 심하다”면서 이는 기독교가 문자 그대로 지키려 하는 ‘근본주의’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종교의 다양한 모습들을 특정 인간 집단이나 교리 체계 안에 가두어 둘 수 있을까”라고 반문하며 “종교는 외형으로만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갈등의 진정한 원인에 대한 솔직하고 심층적인 분석과 아울러 종교 간 대화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손선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2)
란지에_로젠크란츠
2011-10-29 20:48:3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배타성은 개신교가 좀 쩔지? 배타성
배타성은 개신교가 좀 쩔지? 배타성 좀 버리자.
ㅅ_ㅅ
2011-10-29 15:01:2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정말모두가.하나되었으면좋겠어요~!
정말모두가.하나되었으면좋겠어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한화 ‘양키스 출신’ 투수 에스밀 로저스 영입… 연봉 70만 달러

한화 ‘양키스 출신’ 투수 에스밀 로저스 영입… 연봉 70만 달러

한화이글스가 새 외국인 투수 에스밀 로저스(29)를 영입했다. 한화 이글스는 “새 외국인선수로 투수 에스밀 로저스와 연봉 70만 달러(약 8억 2000만원)에 계약했다”고 1일 밝혔다.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로저스는 키 192㎝, 체중 90㎏로 평균 시속 150㎞에 달하는 빠른 공에 슬라이더와 커브를 주무기로 한다. 2003년 콜로라도
강정호 ‘7월 신인왕’ 보인다… 2루타만 3방 맹활약

강정호 ‘7월 신인왕’ 보인다… 2루타만 3방 맹활약

강정호가 한 경기 2루타만 3개를 터트리며 화려한 7월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로써 강정호는 가장 유력한 7월의 신인왕 후보로 떠올랐다. 강정호는 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