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종단연합
“종교갈등, 이웃종교 이해로 극복”
손선국 기자  |  sun12@newscj.com
2011.10.27 23:06:36    
   
▲ 27일 한국종교연합 주최로 열린 평화포럼에서 이찬수(강남대) 교수가 발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국종교연합, 종교평화포럼 개최

[천지일보=손선국 기자] 다원화된 사회 속에서 종교갈등을 극복하려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종교계에 일고 있다.

한국종교연합(상임대표 박남수)은 27일 수운회관 해민재에서 ‘위기가 호기다, 종교갈등에서 종교평화로’라는 주제로 제59차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박남수 대표는 인사말에서 “종교인이라면 사회에 만연된 갈등과 폭력을 종식시키고 평화·정의의 문화를 조성하는 역할을 마땅히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발제자로 나선 이찬수(강남대) 교수는 “우리나라 종단 내 정책관련자들이 ‘한국은 외국에 비해 종교갈등이 매우 심하다’고 답변한 바 있다”면서 “갈등의 원인은 종단 간 배타성으로 인해 이웃종교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종교적 배타성에 있어 개신교가 특히 심하다”면서 이는 기독교가 문자 그대로 지키려 하는 ‘근본주의’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종교의 다양한 모습들을 특정 인간 집단이나 교리 체계 안에 가두어 둘 수 있을까”라고 반문하며 “종교는 외형으로만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갈등의 진정한 원인에 대한 솔직하고 심층적인 분석과 아울러 종교 간 대화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손선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global news CheonJi] 세상을 움직이는 평화의 사자 ‘그가 가는 곳엔 평화가 온다’

이만희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대표 “전쟁 없는 세상 물려주자”3월 동유럽‧중남미 10개국 전‧현직 대통령 12명과 평화협약 체결해 아시아 최대 분쟁지역 필리핀 민다나오 민간 평화협정 이끈 주역◆세계평화, 결과로 말한다세상을 움직이는 평화의 사자. 실질적 결과로 말하는 평화운동가. 세계는 지금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를
 

[global news CheonJi] 찬란했던 마야문명, 왜 역사 속에서 사라졌을까

천지일보 영어섹션지 global news CheonJi를 새롭게 선보입니다. 이번 호에는 △표류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선언 ▲실질적 결과로 주목 받는 세계평화운동가 이만희 대표의 평화행보 ▲100년 전 동북아 평화의 해법을 제시한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과테말라에서 시작돼 멕시코까지 전해졌던 놀랍고 미스터리한 마야문명의 변천사 ▲최근 뜨고 있는
전체기사의견(2)
란지에_로젠크란츠
2011-10-29 20:48:3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배타성은 개신교가 좀 쩔지? 배타성
배타성은 개신교가 좀 쩔지? 배타성 좀 버리자.
ㅅ_ㅅ
2011-10-29 15:01:2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정말모두가.하나되었으면좋겠어요~!
정말모두가.하나되었으면좋겠어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인천아시안게임] 김재범·정경미, 한국유도 男女 ‘신천지’ 열다

[인천아시안게임] 김재범·정경미, 한국유도 男女 ‘신천지’ 열다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김재범(29, 한국마사회)과 정경미(29, 하이원)가 나란히 유도 남녀 2연패를 달성하며 한국유도의 새 역사를 작성했다.김재범은 그랜드슬램(올림픽·아시안게임·세계선수권대회·아시아선수권대회 우승)과 아시안게임 2연패를 동시에 최초로 달성한 선수가 됐으며, 정경미는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2연패를 달성하는 금자
[인천아시안게임] 엎치락뒤치락 하던 中과 벌어져, 3위 日 턱밑 추격

[인천아시안게임] 엎치락뒤치락 하던 中과 벌어져, 3위 日 턱밑 추격

대회 이틀째까지 종합선두 유지 선전했으나 사흘째 메달레이스서 밀려[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대회 이틀째까지 중국과 엎치락뒤치락하며 근소한 차로 종합선두자리를 유지했던 한국이 대회 사흘째에 금메달 2개를 추가하는 데 그치며 12개를 수확한 중국과 본격적으로 벌어졌다. 그리고 일본에게는 턱밑까지 추격을 당했다. 사흘째에 한국은 금14, 은15, 동16개를 기록했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9월 22일자[천지만평] 2014년 9월 15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