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박진 “제 거취, 임명권자 뜻에 따를 것”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