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미미지악(靡靡之樂)
오피니언 칼럼

[고전 속 정치이야기] 미미지악(靡靡之樂)

서상욱 역사 칼럼니스트

image

위령공(衛靈公)은 초평왕에게 사기궁(虒祁宮) 낙성식에 참석하라는 명을 받았다. 도중에 복수(濮水)가의 역사에 묵었다. 밤이 깊자 멀리서 금()을 타는 소리가 들렸다. 소리는 가늘었지만 청아해 또렷하게 들렸다. 위령공은 연()이라는 음악가를 데리고 다녔다.

저 소리를 들어 보라! 그 소리가 마치 귀신 소리와 비슷하지 않는가?”

하루 더 묵으며 다시 들을 수 있다면 연주할 수도 있겠습니다.”

다음 날 밤에 그 음악 소리가 다시 들렸다. 사연은 모두 습득했다. 영공이 하례를 마치자 평왕은 사기궁에서 영공을 접대했다. 술이 몇 순 배 돌고 자리가 무르익자 평왕이 말했다.

위나라에는 작곡에 능한 사연(師涓)이 있다는데 그의 음악을 듣고 싶소.”

영공이 사연을 부르자 평왕도 사광(師曠)을 불렀다. 평왕이 사연에게 오래된 오동나무로 만든 금을 주고 새로 지은 음악을 연주해 달라고 부탁했다. 7개의 줄을 퉁겨 화음을 맞춘 사연은 손가락을 휘날려 금을 타기 시작했다. 평왕은 기뻐서 환호성을 질렀다. 그러자 사광이 황급히 사연이 타고 있던 금을 손으로 잡으며 망국의 노래라고 만류했다.

은나라 말기에 왕실의 악사 사연(師延)은 주왕(紂王)에게 퇴폐적인 노래만 들려주어 세상사에 싫증을 느끼게 만들었습니다. 바로 이 곡입니다. 무왕이 주왕을 토벌하자 사연은 금을 가슴에 품고 동쪽으로 달아나다 복수에 빠져 죽었습니다. 그 후로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 그 곳을 지나가면 수중에서 음악 소리가 흘러나오곤 했습니다.”

평왕은 사광에게 사연이 연주한 음악은 옛날에도 즐겼으니 무관하다고 말한 후 계속 연주하라고 명했다. 사연이 다시 금을 타기 시작하자 소리의 높고 낮음이 마치 호소하기라도 하는 듯, 흐느껴 울기라도 하는 듯 했다. 평왕이 사광에게 이 곡의 이름을 물었다. 사광은 청상(淸商)’이라고 대답했다. 평왕은 청상이 가장 슬프냐고 물었다. 사광은 청징(淸徵)’에 미치지 못한다고 대답했다. 평왕이 청징을 들려달라고 부탁했다. 사광은 거절했다.

불가합니다. 옛날부터 청징이라는 곡을 들은 사람은 모두가 덕과 의로움을 갖춘 성군이었습니다. 지금 주군은 덕을 갖추지 못했으니 이 곡을 듣고 감당해 내지 못할 것입니다.”

평왕은 청징을 들려달라고 강요했다. 사광이 금을 타기 시작하니 검은 학들이 궁문의 기둥에 모이기 시작하더니 8쌍을 이뤘다. 다시 연주하니 학들이 좌우로 8마리씩 늘어섰다. 3번째 연주하니 학들이 울어대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평왕은 박수를 치며 즐거워했다. 평왕은 청징 이상의 곡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광은 청각(淸角)’이 있다고 대답했다. 평왕은 또 청각을 들려달라고 졸랐다. 사광은 황제(黃帝)가 모든 귀신을 한 곳으로 모으기 위해 지은 곡이라고 거절했다. 평왕은 살만큼 살았으니 청각을 들으면 여한이 없겠다고 말했다. 사광이 금을 연주하자 검은 구름이 서쪽에서 일어났다. 다시 연주하자 광풍이 천지를 흔들었다. 그릇이 허공으로 날라 깨지고, 기왓장이 어지러이 날아다니며 낭하의 기둥이 한꺼번에 흔들렸다. 장대비가 쏟아지고 물이 차올랐다. 놀란 평왕과 위령공은 복도에 엎드렸다. 놀란 평공은 심장병에 걸렸다. 사기궁을 짓고서 평공이 죽을 때까지는 불과 3년이 되지 못했다. 3년 동안 병상에서 백성들만 못살게 굴었다. 후세의 사관이 시를 지어 이를 한탄했다.

崇臺廣廈奏新聲(숭채광하주신성), 竭盡民脂怨黷盈(갈진민지원독영)

높고 넓은 대를 지어 새로운 음악을 연주하게 하였지만,

고혈을 빨린 백성들의 그 원성만 나라 안에 가득 찼네!

物怪新妖催命去(물괴신요최명거), 虒祁空自費經營(사기공자비경영)

괴물은 새로이 나타나 임금의 목숨을 재촉하였고,

사기궁은 비게 되어 헛된 노력만 들게 되었구나!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