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경남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재대본 운영
전국 부산/울산/경남

경남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재대본 운영

박완수 도지사, 산업경제 피해 최소화 총력대응 지시
29일부터 기업지원반 등 5개반, 부서 및 유관기관 포함 구성

image
경남도청전경.천지일보DB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상남도가 29일부터 육상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관련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신속 대응체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정부의 위기경보단계가 28일을 기해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행안부장관)가 가동됐으며, 도내 산업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괄 대응코자 경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재대본)를 운영하게 된다.

경남도 재대본은 박완수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고, 기업지원반 등 5개 반, 18개 부서와 유관기관(5개 기관)을 포함해 구성했고, 30명이 상시비상체제로 근무하게 된다.

경남도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따른 도내 산업,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해당 부서·유관기관의 역량을 총동원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박완수 도지사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도내 산업경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경남도가 경찰 등 관련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경상남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박완수 경남지사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