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울산시, 국내 첫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내년부터 본격 운영
전국 부산/울산/경남

울산시, 국내 첫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내년부터 본격 운영

image
울산시가 29일 울산 현대미포조선소 5안벽에서 정보통신기술(ICT)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에 대한 ‘울산 태화호 명명식’을 개최하고 있다. (제공: 울산시) ⓒ천지일보 2022.11.29

[천지일보=김가현 기자] 울산에서 국내 최초 정보통신기술(ICT)이 융합된 최첨단 전기추진 스마트선박이 건조를 마치고 본격 운영된다.

울산시는 29일 울산 현대미포조선 5안벽에서 ICT 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울산 태화호’의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울산 태화호는 국비 233억원 등 총 사업비 448억원을 투입해 현대미포조선소가 2020년 7월 설계에 착수, 현대미포조선이 지난해 10월부터 건조에 들어갔다. 울산 태화호는 선체길이 89.1m, 폭 12.8m, 2700t급, 총 4층 규모로 승선 정원은 300명이다. 

image
김두겸 울산시장(왼쪽)이 29일 ICT 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내부를 관계자들과 둘러보고 있다. (제공: 울산시) ⓒ천지일보 2022.11.29

울산 태화호에는 연료효율을 극대화하는 국내 첫 직류(DC Grid) 기반 LNG와 선박용 디젤유 선택운전이 가능한 이중연료엔진시스템, 에너지저장시스템을 바탕으로 엔진가변속 제어 및 에너지 최적 제어시스템 등 저탄소·고효율 기술이 적용됐다.

울산시는 운항 시 각종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는 충돌회피 체계, 이접·안 유도 지원체계, 최적항로 지원체계 등과 육상에서도 데이터 기반으로 선박을 실시간으로 관제할 수 있는 체계도 탑재됐다고 설명했다. 

image
ICT 융합 전기추진 스마트 선박으로 건조된 울산 태화호. (제공: 울산시) ⓒ천지일보 2022.11.29

울산 태화호는 12월까지 시 운전을 거친 후 2023년부터 기자재 실증 테스트와 대학생·재직자 교육, 울산 연안 관광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지역 해양 명소인 간절곶, 대왕암, 장생포를 중심으로 인근 지역과 연계해 해양관광 활성화를 목적으로 운항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향후 울산 조선해양산업이 국제적인 경쟁력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선도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 태화호 #울산 스마트선박 #현대미포조선 #울산 해양관광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