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핵도발에 딸까지 동행시킨 김정은… 안보의지 확고히 해야
오피니언 사설

[천지일보 사설] 핵도발에 딸까지 동행시킨 김정은… 안보의지 확고히 해야

조선중앙통신은 27일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성공에 기여한 성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시였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기념촬영에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존귀하신 자제분과 함께 촬영장에 나왔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ICBM 발사장에서 처음 공개했던 둘째 딸과 이번에도 손을 꼭 잡고 등장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둘째 딸과 처음 모습을 드러낼 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에 참여한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핵전쟁억제력을 빠른 속도로 확대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했고, 북한은 둘째 딸을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호칭했다.

김 위원장이 둘째 딸을 연이어 화성-17형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행사에 동반한 것은 핵미사일 개발이 전략무기로서 안정감을 갖췄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핵무력에 북한 정권과 인민의 운명이 걸려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핵전략 강화 노선을 분명히 한 것으로도 판단된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행보는 권력 구도 확정 전까지 자녀를 숨겨왔던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는 다른 모습이다. 딸과 함께 국가적으로 중차대한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 인자한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연출이라는 분석도 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는 방송보도에서 “철저하게 계산된 설정 샷이다. 선전 선동부에서 어떻게 하면 뭔가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인가. 이 미사일에 내 가족도 걸었다, 지금 부인과 딸을 데리고 나왔으니까. 2500만 인민들도 다 같이 걸고 따라와라 이런 이미지도 포함돼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김 위원장의 최근 모습에 대해 평가했다.

둘째 딸을 연이어 공개하면서 딸이 앞으로 핵·미사일 개발에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추측과 함께 일각에서는 ‘후계 구도’까지 거론되고 있다. 북한이 주장하는 ‘백두혈통’의 후계자로 점찍은 것이라는 설도 제기됐지만 가능성이 높지 않다. 아버지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 때처럼 아들이 후계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은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현대 세계에서 유일무이하게 3대 세습에 성공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핵능력을 고도화시키며 4대 세습으로 이어 나가려하는 모습을 우리 당국은 예의 주시해야 한다. 국가 최고지도자가 자신의 어린 딸을 동원해서까지 물불 가리지 않는 북한의 대남 핵 도발에 대한 대비책을 철저히 세우고 강력한 안보의지를 다져야 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