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유엔 ‘기후재앙 피해기금 조성’ 역사적 합의
국제 국제일반

유엔 ‘기후재앙 피해기금 조성’ 역사적 합의

손실·피해보상 위한 기금 마련
총회 결정문 당사국 합의·채택

image
COP27 폐막 총회.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지구촌 곳곳에서 기후 재앙으로 인한 개발도상국의 피해와 손실이 극심한 가운데 이를 보상하기 위한 기금 조성을 마련하는 결의문이 유엔기후회의에서 전격 채택됐다.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 의장인 사메 수크리 이집트 외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기후 재앙으로 인한 개발도상국의 손실과 피해 보상을 위한 기금 조성 등의 내용을 담은 총회 결정문이 당사국의 합의로 전격 채택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번 총회는 지난 18일 폐막이 예정됐었다. 하지만 주요 쟁점과 관련해 당사국 간 견해차로 이날 새벽까지 마라톤 연장 협상이 이어졌고, 합의 결과를 도출해내며 극적으로 마무리됐다.

가장 뜨거운 논점은 ‘손실과 피해’에 대한 보상 문제였다. 기후변화로 인해 지구촌 곳곳에서 이상기후가 발생했고 이로 인한 개발도상국들의 피해가 커졌다. 또 우크라이나 전쟁이 촉발한 식량난에 더해 달러 강세, 유가 급등, 물가 상승 등의 문제도 개발도상국들의 어려움을 가중시켰다. 실제로 파키스탄의 경우 국토의 3분의 1이 물에 잠기는 대홍수를 겪었고, 카리브해와 남태평양 등의 섬나라들은 해수면 상승으로 국토가 물에 잠기기 시작했다.

합의에 있어 가장 큰 난항은 선진국들의 저항이었다. 이는 손실과 피해 보상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선진국들이 천문학적인 액수를 보상해야 하는 상황이 연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협의가 극적으로 이뤄지긴 했지만 아직 완벽한 것은 아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를 어느 시점부터 보상할지에 대한 부분과 누가 어떤 방식으로 보상금을 부담할지 등 기금운용 방식은 정해지지 않았기에 향후 격론이 예상된다.

한편 이번 총회는 시작부터 불안한 조짐을 보였다. 총회보다 앞서 개최된 정상회의에 중국과 미국, 인도 등 주요 탄소 배출국 정상들이 불참했고 이로 인해 일각에선 기후변화 대응 논의가 후퇴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다만 유럽연합 등이 중재 역할을 하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이 기후 대응 논의를 재개하기로 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구촌  #기후 재앙  #유엔기후변화협약  #총회 결정문  #유엔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