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독립운동가 희생정신 되새겨… “어려운 위기 극복해야”
전국 충청

독립운동가 희생정신 되새겨… “어려운 위기 극복해야”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
“선열들 마음에 동포애 있어”
한민족 공동 번영 함께 하길

image
장기영 광복회 충북지부장(맨 오른쪽 앞)과 충북도·시 단체장들이 17일 청주 3.1공원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제공: 충북도청)

[천지일보 충북=홍나리 기자] “좌우 가릴것 없이 선열들의 가슴속에는 민족을 사랑하는 뜨거운 동포애가 있었습니다.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8000만 온 겨레가 한민족 공동 번영을 위해 함께 힘써 나아가며 어려운 위기를 극복해나갔으면 합니다.”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이 17일 충북 청주 3.1공원에서 열린 가운데 장기영 광복회 충북지부장이 약사 보고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

‘순국선열의 날’은 국권 회복을 위해 일본에 항거하다 순국한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정신을 되새기는 법정 기념일이다. 광복회 충청북도지부가 주관하고 충북도, 충북남부보훈지청에서 후원한 이 행사에는 이우종 충북행정부지사와 황영호 충북도의장, 천범산 충북부교육감 이범석 청주시장, 김병국 청주시의장, 이옥규 충북도의원, 이동우 충북도의원 등 도내 단체장들이 참석했다. 아울러 광복회 청주진천연합지부 등 도내 지부장들과 대한민국 유공자회, 월남 참전 유공자회 등 국가를 위해 희생한 보훈단체장들도 자리에 함께 했다. 기념식은 대금독주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개식선언,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헌화 및 분향과 추모사가 이어졌다. 

image
[천지일보 충북=홍나리 기자] 김용욱 예술인이 17일 청주 3,1공원에서 열린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에서 대금독주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11.17

이우종 행정부지사는 기념사에서 통해 “충북도가 선열의 숭고한 정신과 기개를 이어가 충북을 새롭게 도민을 신나게 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보훈 가족 예우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황영호 충북도의장은 “순국선열들이 암울한 근현대사를 지나오며 목숨을 초개처럼 바쳐 오늘날 번영된 자유대한민국을 누리게 됐다”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나라는 없다’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씀같이 이 날을 통해 자유민주체제의 중요성을 함께 인식하며 대한민국의 미래가 더욱 번영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제정한 날

11월 17일 순국선열의 날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제정했다. 이날은 1905년 일본이 을사늑약으로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침탈한 날이다. 치욕의 날을 잊지 않고 순국선열을 기리고자 지정됐다. 임시정부는 3.1 독립선언일, 4.11 헌법공포일, 10.3 건국기원일 등과 함께 이날을 4대 국경일로 선포하고 기념했다. 순국선열의 날에 기리는 ‘순국선열’은 일제의 국권침탈 전후부터 1945년 8월 14일까지 국내외에서 일제에 항거하다가 순국한 이들을 뜻한다. 또 그 항거로 인해 건국훈장, 건국포장 또는 대통령 표창을 받은 자를 의미한다. 

◆순국선열 공로 보상 의미 커

image
이우종 충북행정부지사(오른쪽)가 기념식에서 정석근 독립유공자의 대통령 표창을 유족에게 전달하고 있다. (제공: 충북도청) 

국가보훈처는 제83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독립유공자 76명(여성 11명)을 포상한다고 15일 밝혔다. 훈격별로는 건국훈장 애족장 15명, 건국포장 13명이다. 이처럼 순국선열의 날은 적극적으로 순국선열들의 공로를 추모하고 보상한다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 

이날 기념식에서도 독립유공자 정부포상이 이뤄졌다. 정석근(1905~1961) 독립유공자는 국내항일 운동으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그는 지난 1928년 5월 전남 함평군 월야면에서 강제로 국유림화된 토지 반환 운동에 참여했다가 체포돼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순국선열에 대한 규정에 따르면 공로 인정의 기한은 명성황후 피살일인 1895년 8월 20일부터 광복 전일인 1945년 8월 14일까지이다. 그 범위와 유형은 ▲전사(戰死) ▲형사(刑死) ▲절사 (節死) ▲피살(被殺) ▲옥사(獄死) ▲옥병사(獄病死) 등 6개항에 해당한다. 

▲미포상 독립운동가 발굴 진행

박걸순 충북대학교 사학과 교수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충북지역 미포상 독립운동가는 모두 525명이다. 지역별로는 영동 140명, 괴산 95명, 청주 77명, 옥천 48명, 충주 42명, 제천 39명, 진천 24명, 단양 21명, 음성 20명, 보은 18명, 미상 1명이다. 이 중 포상 가능자는 461명(87.8%)으로 나타났다. 포상 가능자 기초 공적조서는 판결문, 형사사건부, 수형인 명부 등을 토대로 확인한다. 연구진은 충북지역의 정체성을 독립운동사와 독립운동가를 통해 정립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충북은 지역의 정체성을 독립운동사와 독립운동가를 통해 정립할 필요가 있으며 궁극적으로 ‘충북독립운동기념관’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image
[천지일보 충북=홍나리 기자]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2.11.17

#독립운동 #순국선열 #대한민국 #광복회 #역사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