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우체국 체크카드 포인트, 현금으로 돌려준다
경제 경제일반 보도자료

우체국 체크카드 포인트, 현금으로 돌려준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손승현)는 연말연시를 맞아 우체국 체크카드 포인트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만 63세 이상 고객에게 포인트를 현금으로 돌려준다.

별도의 신청은 필요 없다. ‘캐시백 일괄 전환 이벤트’ 문자메시지 수신 시 거절하지 않으면 본인 계좌로 자동 전환돼 입금된다. 캐시백 금액은 지난달 말 보유 포인트 기준으로 1인 최대 20만원이다. 약 10만명에게 총 15억원을 돌려준다.

우체국 체크카드 포인트는 유효기간이 없어 이번에 현금으로 돌려받지 않아도 소멸되지 않는다. 1포인트는 1원으로 언제든지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다.

적립된 포인트는 ▲우체국 창구 ▲인터넷 우체국 ▲우체국 쇼핑 ▲GS리테일(GS편의점, GS슈퍼) ▲코엑스 아쿠아리움 ▲뚜레쥬르 ▲CGV․티비허브 ▲SSG PAY가맹점 등 포인트 제휴처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제휴된 SSG머니로 전환해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이벤트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고객이라도 캐시백 전환을 원하는 경우, 우체국 ‘스마트뱅킹’ 및 ‘인터넷뱅킹’을 통해 수시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후 2일 이내에 계좌에 입금 처리된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 체크카드 이용고객이 포인트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포인트 사용처 확대, 포인트 기부캠페인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체국 #우정사업본부 #우체국 체크카드 포인트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