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국민 절반이 “꼭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아”… 안하는 가장 큰 이유 “돈 없고 어려워서”
경제 경제일반

국민 절반이 “꼭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아”… 안하는 가장 큰 이유 “돈 없고 어려워서”

‘결혼 없이 동거 가능’ 65%

image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국민 절반이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결혼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결혼자금 부족 등 경제적인 어려움이었다. 또한 10명 중 7명은 결혼 없이 동거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22년 사회조사’에 따르면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50.0%로 2년 전 조사 때보다 1.2%포인트 감소했다. ‘결혼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가 43.2%였으며, ‘하지 말아야 한다’가 3.6%였다. 이를 합치면 국민의 절반 가까이인 46.8%가 결혼을 하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셈이다.

대체로 남성보다 여성이 결혼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했다. 남자의 경우 절반 이상인 55.8%가 결혼을 해야 한다고 답했으나 여자는 44.3%만이 결혼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미혼 남자는 36.9%가, 미혼 여자는 22.1%가 결혼을 해야 한다고 답해 남녀 사이의 비율 차이가 더 벌어졌다. 연령대별로 결혼해야 한다는 응답 비중을 보면 10대(13∼19세)는 29.1%, 60대(60세 이상)는 71.6%로 연령이 올라갈수록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특히 결혼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결혼자금이 부족해서’가 28.7%로 가장 많았다. 10명 중 3명이 이같이 생각하는 셈이다. ‘고용상태가 불안정해서(14.6%)’가 그 뒤를 이으면서 경제적인 이유가 첫손에 꼽힌 것이다.

성별로 이유를 보면 결혼자금 부족 다음으로 남자는 고용상태의 불안정(16.6%), 여자는 ‘결혼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15.0%)’를 꼽아 차이를 보였다.

‘남녀가 결혼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65.2%로 2년 전보다 5.5%포인트 증가했다. 결혼 없이 동거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2012년 45.9%, 2020년 59.7% 등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 또한 2년 전보다 4.0%포인트 상승한 34.7%로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

전반적인 가족 관계에 대해서는 64.5%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2년 전보다 5.7%포인트 증가했다. 관계 유형별로 보면 자녀와의 관계 만족도가 2.2%포인트 증가한 78.6%로 가장 높았다. 배우자와의 관계(72.1%), 자기 부모와의 관계(71.1%), 배우자 부모와의 관계(60.8%) 등 전반적으로 만족도가 증가했다.

가사를 공평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비중은 64.7%로 2년 전보다 2.2%포인트 증가했다. 아내가 주도해야 한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34.8%에서 33.3%로 소폭 줄었다. 그러나 실제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남자가 21.3%, 여자가 20.5%로 20% 남짓에 그쳤다.

학교생활에 만족한다고 답한 중·고등학생은 51.1%로 2년 전보다 8.2%포인트 감소했다. 학교 시설(12.4%), 교육 방법(10.9%), 학교 주변 환경(10.2%) 순으로 불만족도가 높았다. 만족도는 교우 관계(74.1%), 교사와의 관계(64.1%), 교육 내용(55.7%), 학교 시설(52.7%) 순으로 높았다.

환경 문제에 대해서는 미세먼지에서 불안감을 느끼는 사람이 64.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기후변화(45.9%), 방사능(43.4%), 유해 화학물질(42.5%)의 순으로 불안감을 느꼈다.

#결혼 #학교생활 #동거 #통계청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