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尹-시진핑, 정상회담서 첫 대좌… “성숙한 한중관계 위해 협력”
정치 정치일반

尹-시진핑, 정상회담서 첫 대좌… “성숙한 한중관계 위해 협력”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발리 한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2022.11.14. 

“‘자유·평화·번영’ 긴밀히 협력”

[천지일보=최혜인·원민음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처음으로 대좌했다. 이전 정부 시기인 지난 2019년 12월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중정상회담이 개최된 지 3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저와 시 주석은 지난 3월 통화와 8월 한중수교 30주년에서 축하 서한을 교환하며 새로운 한중시대를 열어가자는 데 공감했다”며 “이런 공감대를 바탕으로 중국과 긴밀히 소통하며 상호존중과 호혜에 기반을 둔 성숙한 관계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인 지난 3월 25일 시진핑 주석과 25분가량 첫 통화를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시 주석도 “올해 3월 윤 대통령 당선 후 통화를 했고 서신 방식으로 여러 차례 교류했는데, 이는 한중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는 걸 보여준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경제·인적교류를 포함해 평화와 안전, 나아가 기후변화와 에너지, 안보 등 글로벌 이슈에도 함께 소통하고 협력하길 기대한다. 우리 정부의 외교 목표는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의 자유와 평화를 추구하고 기여하는 것”이라며 “수단과 방식은 보편적 가치와 국제규범에 기반한다”고 말했다.

또 “국제사회의 자유·평화·번영에 중국 역할이 중요하다. 한국은 중국과 긴밀히 소통하며 협력할 것”이라며 “이는 양국의 공동 이익에 들어맞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시진핑 주석은 윤 대통령에게 “세계가 새로운 격동의 변혁기에 접어들고 국제사회가 전례 없는 도전에 직면한 지금, 한중 양국은 이사할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자 떼려야 뗄 수 없는 파트너”라고 화답했다.

시 주석은 “지역 평화를 유지하고 세계의 번영을 촉진하는데 양국은 중요한 책임이 있으며 광범위한 이익관계가 있다”며 “한국과 함께 한중관계를 공고히 발전시키고 G20 등 다자간 소통과 협조를 강화하며 진정한 다자주의를 함께 만들어 세계에 더 많은 긍정적 에너지와 안정성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시진핑 주석은 이태원 참사에 대해서도 위로를 표했다. 그는 “한국 수도 서울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컸다. 거듭 조의를 표하며 유가족과 부상자들에게 진심 어린 위로를 보낸다”고 전했다.

양국 정상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발리를 방문 중이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5시 20분께 회담장에 입장해 약 10여분간 환담을 나눴다.

앞서 양국 정상은 G20 정상회의장에서도 사전환담을 한 바 있다. 시 주석은 “오늘 회담을 기대한다”고 말했으며, 윤 대통령은 올해 시 주석의 ‘대통령 당선 축하 인사’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정상회담 #윤석열 #시진핑 #한중 #평화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