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미일 정상 ‘프놈펜 공동성명’ 채택… “대북 억제강화·北미사일 정보공유”
정치 정치일반

한미일 정상 ‘프놈펜 공동성명’ 채택… “대북 억제강화·北미사일 정보공유”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프놈펜 한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최혜인 기자] 한미일 정상이 ‘인도·태평양 한미일 3국 파트너십에 대한 프놈펜 성명’을 채택하고 “대북 확장억제 강화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이날 오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다. 특히 3국은 이번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 미사일에 관한 실시간 정보공유를 해나가기로 약속했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함께했다. 한미일 정상이 한날 한자리에서 연쇄회담을 가진 건 지난 2016년 3월 미 워싱턴에서 한미·한미일·미일·한일 정상회담을 잇달아 개최한 지 6년 7개월 만이다.

이들은 성명 채택을 통해 “3국 연대를 더욱 긴밀·공고하게 해나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3국 정상이 이러한 자리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도 처음이다. 이들은 “미사일로 야기될 위협에 대한 각국의 탐지·평가 능력을 향상하고자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최근 북한 도발과 관련해 “핵과 미사일 능력에 대한 자신감을 토대로 한층 더 적대적이고 공세적인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며 “지난 5월 제가 취임한 후 지금까지 50여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10월 말부터 11월 초에 집중적으로 발사했다. 그중 한 발은 동쪽 북방한계선을 넘어 한국 수역에 착탄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이는 분단 후 처음 있는 일로써 매우 심각한 도발”이라며 “우리 국민이 깊은 슬픔에 빠져있는 시기에 이러한 도발을 감행한 것은 김정은 정권의 반인도주의적 반인륜적 성향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3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같은 목소리로 강하게 규탄하며 “안보리 결의에 따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상의 의무와 기존 공약과 합의를 준수할 것과 모든 유엔 회원국이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며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대한민국의 ‘담대한 구상’의 목표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다”고 지지를 분명히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핵을 포함해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은 철통같다”고 재확인했다.

또 “전 세계의 평화·안보와 번영에 대단히 중요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을 이행하기 위해 3국 차원에서 정부 각급에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3각 공조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한미일 공조는 보편적 가치를 수호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안정 이루기 위한 강력한 보루”라고 평가했다.

이어 3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에 대해선 ‘침략전쟁’이라고 정의하며 “우크라이나와 함께한다”고 입장을 뚜렷하게 했다. 중국에 대해서도 “인도·태평양 수역에서의 그 어떤 일방적 현상변경 시도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대만과 관련해선 “국제사회의 안보와 번영에 필수 요소로서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며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정상회담 #한미일 #윤석열 #대통령 #북한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