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라임 사태’ 이종필 전 부사장, 징역 20년 확정
사회 법원·검찰·경찰

‘라임 사태’ 이종필 전 부사장, 징역 20년 확정

image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출처: 연합뉴스)ⓒ천지일보 2022.11.10

[천지일보=김누리, 홍수영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라임 사태)’로 1조 6천억원대 피해를 낳은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라임) 부사장이 대법원에서 징역 20년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1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수재·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부사장 등 3명에 대한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에서 선고된 징역 20년, 벌금 48억원 등을 확정했다. 

이 전 부사장과 함께 기소돼 2심에서 징역 3년과 벌금 3억원이 선고된 원종준 전 라임 대표, 징역형의 집행유예와 벌금 1억원을 선고받은 전 마케팅본부장 이모 씨의 처벌도 확정됐다.

라임 사태는 2019년 총 1조 6700억여원 규모의 펀드 환매가 중단된 사건이다. 라임은 2017년 5월부터 펀드 수익금과 총수익스와프(TRS) 대출자금을 활용해 IIG 펀드 등 5개 해외 무역금융 펀드에 투자했다가 부실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에도 라임은 부실을 감추고 투자금을 계속 유치했으며, 손실을 본 펀드의 부실 채권을 다른 펀드 자금으로 고가에 인수해 가격 하락을 막거나 신규 펀드 투자금을 다른 펀드의 환매 대금으로 쓰는 등 돌려막기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라임사태 #이종필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