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원주시, 원주사랑상품권 부정 유통 일제 단속
전국 강원

원주시, 원주사랑상품권 부정 유통 일제 단속

적발 시 가맹점 등록 취소
과태료 부과, 수사기관 고발

image
원주시청. ⓒ천지일보 DB

[천지일보=이현복 기자] 원주시(시장 원강수)가 원주사랑상품권 부정 유통 근절을 위해 11월 25일까지 일제 단속을 한다.

시는 지류 상품권 환전과 가맹점 결제현황 자료 등을 검토해 부정거래가 의심될 경우 해당 가맹점을 현장 방문해 조사하는 등 실질적인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중점 점검 대상은 ▲물품의 판매 또는 용역의 제공 없이 상품권을 수취·환전하는 행위(일명‘깡’) ▲실제 매출 금액 이상의 거래를 통해 상품권을 수취·환전하는 행위 ▲가맹점 등록 제한 업종(사행산업, 유흥업소 등)을 영위하는 경우 ▲상품권 결제 거부 또는 상품권 소지자를 불리하게 대우하는 행위 ▲가맹점주가 타인 명의로 상품권을 지속 구매 후 환전하는 행위 등이다.

단속 결과 부정 유통이 확인되면 행정지도와 가맹점 등록 취소, 과태료 처분은 물론, 심각한 경우 수사기관에 고발할 계획이다.

원주시 경제진흥과장은 “지역사랑상품권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한 일제 단속에 가맹점주를 비롯한 시민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천지일보 #원주시 #원강수 #원주사랑상품권 #부정 유통 근절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