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정기석 “새 변이 없으면 내년봄 실내마스크 해제”
사회 보건·복지·의료 신종코로나

정기석 “새 변이 없으면 내년봄 실내마스크 해제”

“코로나 중증화율·치명률 증가”
“백신접종·치료제 처방 중요”

image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설명회, 발언하는 정기석 자문위원장.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정기석 코로나19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내년 봄에 실내 마스크를 전면 해제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다만 그는 ‘완전히 새로운 변이’가 등장하지 않는 전제 조건을 달았다.

정 자문위원장은 31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당초 언급했던 다가올 7차 대유행 이후 실내 마스크 해제가 가능할 것이라는 데에 아직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신규 확진자가 반등하면서 7차 대유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1주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3만 5116명으로 이미 3만명대로 올라섰고, 지난 22일 196명으로 떨어졌던 위중증 환자 수는 이날 0시 기준 288명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정 자문위원장은 아직 7차 대유행의 진입에 대해선 단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확산세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점진적으로 올라갈지, 빨리 올라갈지, 이 상태에서 어느 정도 머물다가 정체할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증가세는 11월부터 시작해 12월 초에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지난 3월 오미크론 대유행(5차 유행)으로 형성된 면역력이 11월이면 다 떨어질 것이란 근거를 뒀다.

그는 7차 대유행을 대비하기 위해선 백신 접종과 치료제 처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5주간 코로나19 중증화율이 0.12%에서 0.19%로, 치명률은 0.06%에서 0.09%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중증화율이 높아진 이유에 대해선 진단을 받지 않은 숨은 감염자 영향, 고령층 등 고위험군 확진 비율 증가, 백신접종률 저하, BQ.1, XBB 등 신종 변이 등장 등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 자문위원장은 7차 대유행을 주도할 수 있는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철저히 관찰해야 한다면서 “BA.5가 지금 그대로 우세화하든, BQ.1, XBB, BQ.1.1이 우세종이 되든 우리가 현재 가진 백신과 치료제라는 기존 방패와 창은 여전히 효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내 마스크 #7차 대유행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