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백제 공예품 정수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 국보된다
문화 문화일반

백제 공예품 정수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 국보된다

image
익산 미륵사지 서탑 사리장엄구 수습 장면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31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백제시대 공예품의 정수(精髓)라고 알려진 보물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가 국보로 지정 예고됐다. 

31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번에 보물에서 국보로 지정 예고되는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益山 彌勒寺址 西塔 出土 舍利莊嚴具, 2018.6.27. 보물 지정)’는 2009년 익산 미륵사지 서탑 심주석(心柱石, 탑 구조의 중심을 이루는 기둥)의 사리공(舍利孔, 불탑 안에 사리를 넣을 크기로 뚫은 구멍)에서 나온 유물이다. 639(백제 무왕 40)년 절대연대를 기록한 금제 사리봉영기(金製 舍利奉迎記)와 함께 금동사리외호(金銅舍利外壺) 및 금제 사리내호(金製 舍利內壺), 각종 구슬과 공양품을 담았던 청동합(靑銅合) 6점을 포함해 총 9점으로 구성돼 있다.

사리장엄구 중 금제사리봉영기는 얇은 금판으로 만들어 앞·뒷면에 각각 11줄 총 193자가 새겨져 있는데, 내용은 좌평(佐平) 사택적덕(沙宅積德)의 딸인 백제 왕후가 재물을 시주해 사찰을 창건하고 기해년(己亥年, 639)에 사리를 봉안해 왕실의 안녕을 기원한다는 내용이다. 

image
보물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 (금제 사리봉영기 앞면)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31

그동안 ‘삼국유사(三國遺事)’를 통해 전해진 미륵사 창건설화에서 구체적으로 나아가 조성 연대와 주체에 대한 새로운 역사적 사실을 밝힌 계기가 되어 사리장엄구 중에서도 가장 주목되는 유물이다. 서체 역시 곡선미와 우아함이 살아있는 백제서예의 수준과 한국서예사 연구에 필요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처럼 보물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는 백제 왕실에서 발원해 제작한 것으로 석탑 사리공에서 봉안 당시 모습 그대로 발굴돼 고대 동아시아 사리장엄 연구에 있어 절대적 기준이 된다. 제작 기술면에서도 최고급 금속재료와 백제 금속공예 기술의 역량을 응집해 탁월한 예술품으로 승화시켰으므로 한국공예사에 뚜렷한 자취를 남긴 유물로서 위상이 높다. 7세기 전반 백제 금속공예 기술사를 증명해주는 한편 동아시아 사리공예품의 대외교류를 밝혀주는 자료로서 역사․학술․예술적 가치가 매우 크므로 국보로 지정해 보존할 필요가 있다.

◆‘이봉창 의사 선서문’ 등 6건 보물 지정 예고 

‘대방광불화엄경소 권88’ ‘손소 적개공신교서’ ‘이봉창 의사 선서문’ 등 고려•조선 시대 전적, 근대 등록문화재 6건은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또한 비지정문화재인 ‘봉화 청암정(奉化 靑巖亭)’ ‘영주 부석사 안양루(榮州 浮石寺 安養樓)’ ‘영주 부석사 범종각(榮州 浮石寺 梵鐘閣)’ 등 3건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했다. 

image
‘초조본 유가사지론 권66(중반부)’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31

보물로 새롭게 지정 예고된 ‘초조본 유가사지론 권66(初雕本 瑜伽師地論 卷六十六)’과 ‘대방광불화엄경소 권88(大方廣佛華嚴經疏 卷八十八)’는 모두 고려 11세기에서 12세기 동안 만들어진 불교경전이다. 국립한글박물관 소장 ‘초조본 유가사지론 권66’은 총 100권으로 구성된 ‘유가사지론’중 권66에 해당하는 고려 11세기에 간행된 자료로, 해당 권차는 현재까지 발견된 사례가 없는 유일본이다. 고려시대에 한문을 우리말로 번역해 읽을 수 있도록 치밀하게 토를 단 석독구결(釋讀口訣, 한문을 우리말로 풀어 읽을 수 있도록 문장 사이에 단 구결)이 표시돼 있어 국어사 연구의 귀중한 자료가 된다는 점, 이 구결을 통해 고려시대 유식학(唯識學)에 대한 연구 수준을 엿볼 수도 있다는 점에서 불교학 연구의 귀중한 자료이다. 

‘대방광불화엄경소 권88’은 총 120권으로 이뤄진 ‘대방광불화엄경소’의 권88에 해당하는 자료로, 1087(고려 선종 4)년 우리나라에 목판이 전래되면서 국내에서 간행되기 시작했다. 이후 1424(세종 6)년에 일본이 여러 차례 대장경판을 요구할 때 다른 경판들과 함께 일본에 하사했으므로, 그 이후에 찍은 간행본은 국내에서 더 이상 찾아볼 수 없는 귀중본이다. 지정 예고 대상은 판본 및 인쇄상태로 보아 12세기에 간행된 것으로 보이며, 동일판본 가운데 유일하게 알려진 권차이다. 또한 보존상태가 우수하고 조선․중국․일본 삼국의 불교교류 양상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

종로도서관 소장 ‘불조역대통재(佛祖歷代通載)’ 22권 14책도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원나라 승려 염상(念常, 1282~?)이 석가모니의 탄생부터 1334년까지 고승들의 전기(傳記)나 일화들을 시간 순으로 엮은 책인데, 1430(명 선덕 5)년 다시 간행된 판본을 바탕으로 우리나라에서 새로 새긴 목판을 1472(성종 3)년 인수대비(仁粹大妃, 1437~1504)의 발원으로 찍은 것이다. 

‘사시찬요(四時纂要)’는 중국 당나라 말기인 996년에 한악(韓鄂)이 편찬한 농업 서적으로, 춘하추동(春夏秋冬) 사계절을 12달로 나누고 월별의 농법과 금기 사항, 가축 사육법 등을 수록해 놓은 책이다. 조선 초기 농정(農政)과 현실 문제를 해결하고자 국가적 차원에서 적극 도입해 세종 때 ‘농사직설(農事直設)’이 편찬되기 전까지 우리나라 농업경영에 참고한 대표적인 관련 서적으로 활용됐다. 

‘손소 적개공신교서(孫昭 敵愾功臣敎書)(1972.12.29.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지정)’는 경상북도 경주시 양동마을에 대대로 거주해 온 경주손씨(慶州孫氏)의 후손 손소(孫昭, 1433~1484)가 하사받은 적개공신교서 1점이다. 적개공신은 1467(세조 13)년에 세조가 이시애(李施愛)의 난을 평정한 공신 45명에게 내린 교서로, 이 중 2등 공신 장말손(張末孫), 3등 공신 정종(鄭種)의 교서가 이미 보물로 지정돼 있다. 

image
이봉창 의사 선서문(국가등록문화재)(왼쪽), 이봉창 의사 한인애국단 입단 기념사진(제공: 문화재청, 독립기념관) ⓒ천지일보 2022.10.31

‘이봉창 의사 선서문(李奉昌 義士 宣誓文, 2019.4.8. 국가등록문화재 등록)’은 1931년 12월 13일에 작성된 것으로, 이봉창 의사(1900~1932)가 일본에 대한 항쟁을 다짐한 국한문혼용 선서문이다. 이 선서문은 김구가 결성한 항일독립운동단체인 한인애국단에 제출된 것이다. 이날 서명을 마친 이봉창 의사는 안중근 의사의 막내 동생이자 한인애국단 임원이었던 안공근(安恭根)의 집에서 양손에 수류탄을 들고 선서문을 가슴에 단 채 기념사진을 촬영했으며, 이때 찍은 흑백사진이 전해지고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