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자생의료재단 ‘제10회 자생 희망드림 자선 바자회’ 실시
사회 보건·복지·의료

자생의료재단 ‘제10회 자생 희망드림 자선 바자회’ 실시

image
자생봉사단원들이 바자회 먹거리 장터에서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 (제공: 자생한방병원) ⓒ천지일보 2022.10.30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자생의료재단이 청소년에 대한 나눔 실천을 10년째 지속하고 있다.

30일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에 따르면, 지난 26일 저소득 가정 청소년들을 위한 ‘제10회 자생 희망드림 자선 바자회’를 열어 성황리에 마쳤다. 자생 희망드림 자선 바자회는 어려운 형편의 청소년들이 꿈을 펼쳐 우리 사회의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마련된 자선 행사다.

이날 강남구 자생한방병원 별관 JS타워 야외주차장에서 열린 바자회에는 자생의료재단 및 자생한방병원 임직원과 자생봉사단 등이 참여했다. 바자회는 임직원들이 기부한 200여 점의 생활용품과 의류, 화장품 등으로 가득 채워졌다. 행사장 한 켠에는 파전과 떡볶이, 순대 등 자생봉사단이 직접 준비한 먹거리도 판매됐다.

입원 환자와 지역 주민들은 바자회를 찾아 물건을 구입하고 음식을 즐기며 나눔의 뜻을 함께했다. 또한 부대행사를 통해 경추베개, 건강차 등 추첨 이벤트도 진행돼 바자회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2012년부터 시작된 자생 희망드림 자선 바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사활동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꾸준히 이어져 올해 10회를 맞이했다. 바자회 수익금 전액은 저소득 가정 청소년을 지원하는 ‘자생 희망드림 장학’ 사업에 기부됐으며 지금까지 200여 명의 학생들이 혜택을 받았다.

자생의료재단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은 “소중한 마음이 모여 시작됐던 자생 희망드림 자선 바자회가 10년 동안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 덕분”이라며 “우리의 희망인 청소년들이 마음껏 꿈의 나래를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임직원들과 함께 사랑과 나눔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