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한제국기 왕실 제례 공간 ‘덕수궁 흥덕전’ 11월 복원 공사 돌입
문화 문화일반

대한제국기 왕실 제례 공간 ‘덕수궁 흥덕전’ 11월 복원 공사 돌입

2027년 12월 복원 완료할 예정

image
옛 사진(뉴캐슬대학 소장 사진, 1903년)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8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대한제국기 왕실 제례 공간인 덕수궁 흥덕전 권역에 대한 복원공사가 11월부터 본격 시작된다.

28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에 따르면,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대한제국기 마지막 왕실 제례 의식 공간인 덕수궁 흥덕전 권역에 대한 복원 공사가 11월 시작해 2027년 12월 복원 완료할 예정이다.

정부는 2011년 미국과의 토지 교환으로 선원전·흥덕전·흥복전 권역을 확보했다. 이 가운데 1900년경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흥덕전 권역은 고종이 승하한 1919년 겨울 가장 먼저 훼철돼 창덕궁 행각 공사에 쓰이기도 했다. 다른 2개소의 권역과 함께 짧은 기간 존재했지만 대한제국기의 마지막 왕실의 제례 의식이 이뤄졌던 상징적인 공간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곳이다. 

image
평면도 (덕수궁사, 1910년)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8

흥덕전은 당초 덕수궁 동쪽에 있던 선원전의 화재로 소실된 어진을 복원하기 위해 각 지역의 어진을 이안하고 모사하는 이안청의 역할을 수행했고, 1904년 효정왕후(헌종 계비)와 순명효황후(순종비), 그리고 1911년 순헌황귀비(고종 후궁, 영친왕 친모)의 승하 때는 빈전으로 사용됐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발굴조사를 진행한 결과와 각종 사진과 문헌 기록 등을 토대로 흥덕전과 전각 앞의 복도각, 이를 둘러싼 행각과 삼문, 별도의 담장으로 구획된 어재실 등 각종 건물의 배치 특성과 형태를 파악했으며, 특히 당시 사진에서 보이는 흥덕전 앞 오른쪽 나무가 지금도 남아있는 회화나무인 것도 확인했다.

image
덕수궁 흥덕전 권역 배치계획 도면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8

이번 흥덕전 권역 복원은 이러한 다양한 자료를 토대로 설계가 이뤄졌으며, 올해 문화재수리기술위원회의 심의가 완료됨에 따라 내달 복원공사를 마침내 시작하게 됐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27년까지 흥덕전 권역의 복원을 마치면 대한제국기 왕실 제례의식을 재현하고, 국장과 관련한 전시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그 역사성을 국내외 관람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