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확산세 커져”… 오후 9시까지 전국서 3만 4503명 확진, 전날보다 832명↑
사회 보건·복지·의료 신종코로나

“확산세 커져”… 오후 9시까지 전국서 3만 4503명 확진, 전날보다 832명↑

전주보다 1만여명 증가
목요일 기준 6주새 최다

image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역 임시 선별검사소. ⓒ천지일보 2022.10.06

[천지일보=홍보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다시 고개를 들면서 27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3만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만 450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 3만 3671명보다 832명 증가한 수치다. 보통 수요일 기점으로 주 후반으로 갈수록 확진자 수가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는 데 이를 고려하면 이례적이다. 그만큼 확산세가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1주일 전인 지난 20일(2만 3673명)보다도 1만 830명 증가했다. 목요일 중간집계 기준으로는 지난 9월 15일(5만 151명) 이후 6주 사이 최다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는 더 많아 3만명 중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2만 84명(58.2%), 비수도권에서 1만 4419명(41.8%)이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1만 300명, 서울 7480명, 인천 2304명, 경북 1829명, 경남 1664명, 대구 1520명, 강원 1394명, 충남 1264명, 대전 1035명, 충북 1137명, 전북 1018명, 전남 846명, 광주 800명, 울산 704명, 부산 696명, 세종 309명, 제주 203명 등이다.

최근 일주일(21~27일) 신규 확진자 수는 2만 4735명→2만 6895명→2만 6242명→1만 4296명→4만 3759명→4만 842명→3만 4987명이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3만 248명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