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포항 법광사지서 통일신라 때 만든 ‘대형 불상’ 출토
문화 문화일반

포항 법광사지서 통일신라 때 만든 ‘대형 불상’ 출토

image
금당지 불상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7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포항 법광사지에서 9세기에 만들어진 180㎝의 대형 불상이 발견됐다. 

27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이달까지 실시한 사적 ‘포항 법광사지’에 대한 추가 발굴조사에서 통일신라 창건기 사찰에 해당되는 금당(절의 본당)지 기단 구조와 표면에 유리질의 녹색 유약을 바른 벽돌(녹유전) 바닥, 180㎝ 높이의 불두(불상 머리)없는 불상 등이 확인됐다. 

image
포항 법광사지 전경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7

포항시와 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이 시행한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상층 기단에 장방형(직사각형) 전돌(벽돌)을 쌓은 금당지 기단과 녹색 유약을 바른 벽돌인 녹유전이 깔린 바닥을 확인했는데, 경전에서 극락정토의 땅을 유리 같은 대지로 표현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금당 바닥에 녹유전을 장엄(부처에게 올려 장식하는 일)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녹유전 출토사례는 경주 황룡사지와 사천왕사지, 불국사처럼 통일신라에 축조된 왕경의 궁성과 중심사찰유적에서 찾아볼 수 있다. 

image
법광사지 금당지 전경(직상방)(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7

이번 발굴에서는 불상대좌에 봉안됐던 불상도 불두(불상 머리) 없는 상태로 두 조각으로 나눠져 출토됐다. 불두가 없는데도 높이가 180㎝나 되고, 대좌를 포함한 전체 높이는 460㎝ 이상으로 추정되어 505㎝인 석굴암 불상보다는 작으나 신라의 왕경인 경주지역의 다른 불상과 비교해봐도 매우 큰 불상에 속한다. 이 밖에도 불두에 부착됐던 흙으로 구워 만든 나발(소라모양으로 된 불상의 머리카락) 160여점, 금동불입상, 향로 및 정병 등 다수 유물이 금당(본당)에서 발견됐다.

image
금당지 불상 나발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7

법광사지는 기록에 따르면 신라 진평왕(579~632)때 원효대사가 왕의 명으로 창건했으며, 삼층석탑에서 나온 석탑기에는 828년 탑이 건립됐고, 846년에 이건됐다는 내용이 있다. 또한 불국사에 비교될 만큼 넓은 사역을 이루며, 왕실사찰에 걸맞는 격이 높은 유물이 출토되어 신라 사찰연구에 있어 중요한 유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해당 사찰에 대한 발굴조사는 지난 2010년부터 시작해 통일신라부터 조선시대에 해당하는 50여기의 건물지 및 토질과 위치에 따라 조성된 배수로, 산지가람의 대지 조성을 위한 석축을 확인했으며, 그 과정에서 높은 사격을 알려주는 금동투조판, 금동장식, 귀면와(도깨비 얼굴을 새겨 장식한 기와), 막새(지붕의 추녀 끝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기와) 등 3천여 점에 달하는 유물을 수습한 바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