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박지원·서훈, 반박 기자회견… “삭제 지시 안했다”
정치 외교·통일

박지원·서훈, 반박 기자회견… “삭제 지시 안해‧월북몰이 할 이유 없어”

탈북민 북송 사건도 “위기관리 조치” 강조

image
YTN 화면 갈무리. ⓒ천지일보 2022.10.27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박지원‧서훈 등 문재인 정부 안보라인 고위 인사들이 27일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탈북민 북송 사건 당시 정부 대응 과정에 문제가 없었다고 거듭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합동 기자회견에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등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박 전 원장은 먼저 국정원장 재직 시절, 비서실장에게 첩보 보고서 46건의 무단 삭제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대통령이나 청와대 안보실로부터 자료를 삭제하라는 어떤 지시를 받은 적도 없고 국정원 직원들에게 제가 삭제를 지시한 적도 없다는 것이다.

서훈 전 안보실장도 고(故) 이대준씨 사망 다음날인 2020년 9월 23일 새벽 자신이 주재한 청와대 회의에서 ‘자진 월북’ 쪽으로 가닥을 잡는 지침을 내렸다는 감사원 감사 결과를 부인했다.

그는 “당시 정부가 제한된 여건과 상황 속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며 “근거 없이 월북 몰이를 할 이유나 실익이 전혀 없다”고 언급했다.

탈북민 북송 사건을 놓고서도 “동료 16명을 살해한 흉악범을 국민 옆에 풀어 둘 수 없었다”며 “위기관리를 위한 절차가 범죄로 매장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국회 농해수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별도 회견을 열어 서해 사건과 관련한 해경의 입장 번복과 감사원 중간발표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국정원은 앞서 박지원 전 원장에 대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첩보 관련 보고서 무단 삭제를 지시한 혐의로, 서훈 전 실장에 대해선 탈북 어민 북송 사건과 관련해 합동조사를 강제 종료시킨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지난 22일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경청장을 구속했고, 최근 두 사람으로부터 ‘자진 월북’ 판단은 안보실 지침에 따른 것이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훈 박지원 기자회견 #월북몰이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