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일제 때 철거된 고려벽화 ‘부석사 조사당’ VR로 부활
문화 문화일반

일제 때 철거된 고려벽화 ‘부석사 조사당’ VR로 부활

image
왼쪽부터 제석천(帝釋天) 벽화, 제석천(帝釋天) 삽화(일러스트), 부석사 조사당 수리 공사 때 촬영한 사진 ‘小川敬吉調査 文化財 資料’ 수록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5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우리나라 유일의 고려시대 사찰 벽화인 국보 부석사 조사당(祖師堂) 벽화가 가상현실(VR) 콘텐츠로 복원된다.

25일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부석사 조사당 벽화가 일제강점기에 벽에서 떼어지기 전 모습을 가상현실(VR) 콘텐츠로 복원해 27일 온라인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 영주에 있는 부석사 조사당은 고려시대에 지어진 건축물로, 조사당  벽화는 우리나라에서 화엄종을 처음 시작한 의상대사(義湘, 625~702)의 조각상을 모신 감실 맞은 편 벽면에 6폭에 걸쳐 제석천과 사천왕, 범천 등을 그린 불교회화이다. 

image
부석사 조사당 벽화 디지털 복원 가상현실(VR) 초기 화면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25

일제강점기인 1916~1919년경 조선총독부가 조사당 건물을 해체해 수리하던 중 벽에서 철거됐고, 이후 벽체 뒷면 일부와 표면의 균열 등이 석고로 보강된 후부터는 액자에 담긴 상태로 보관돼 왔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전문가들과 함께 도상을 분석한 후 일제강점기에 조선총독부가 제작한 모사도(模寫圖) 원본과 초분광 카메라 촬영 결과를 활용해 철거되기 전의 벽화 모습을 도면으로 복원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벽에서 분리되기 전의 벽화를 3차원 공간 속에서 입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콘텐츠로 제작해냈다. 

부석사 조사당 벽화의 이번 디지털 복원 가상현실(VR) 콘텐츠는 오랜 세월 손상된 벽화의 도상을 상세히 고증하고 벽에서 그림이 분리되기 전의 모습을 3차원(3D)으로 시각화한 최초의 사례로, 근대기 이후 벽화의 보존 이력을 기록한 시각자료들과 함께 전용 누리집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부석사 조사당 벽화의 도상 연구와 디지털 복원’을 주제로 학술토론회가 열린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