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日언론 “강제징용 배상금, 韓재단이 대납 협의”… 외교부 “결정된 것 없어”
정치 외교·통일

日언론 “강제징용 배상금, 韓재단이 대납 협의”… 외교부 “결정된 것 없어”

교도, 한일 소식통 인용해 보도
“G20 계기 한일정상 대화도 검토”

image
(프놈펜=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8월 4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양자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8.4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한일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소송 문제의 해법으로 패소한 일본 기업의 배상금을 한국의 재단이 대신 내는 방안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갔다는 일본 현지 언론의 보도가 23일 나왔다.

이날 교도통신은 복수의 한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기업이 강제징용 노동자를 지원하는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지원재단에 기부금을 내고 재단이 일본 기업 대신 배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이 유력하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도 한국 재단이 대납하는 방안이라면 수용 여지가 있다고 판단해 세부 내용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정부는 앞서 지난 7월 도쿄에서 열린 외교장관 회담에서 관련 협의를 시작했고, 이후 외교장관 회담과 실무 협의 때 여러 차례 한국 측은 재단을 통한 대납 방안을 설명해 왔다.

교도통신은 “한일 정부는 오는 11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 사이의 대화도 검토하고 있다”면서 “협의에 속도를 내 이르면 연내도 시야에 놓고 매듭을 짓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자세”라고 전했다.

하지만 외교부는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강제징용 해법과 관련한 보도 내용에 대해 “특정한 하나의 방안을 놓고 일본과 협의 중인 것은 아니며 아무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간 민관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들과 직접 피해자분들로부터 경청한 목소리 등 그간 수렴한 피해자 측 입장을 일본에 전달하고 성의 있는 호응을 촉구해왔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국내적으로 수렴한 대법원 판결 이행 관련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고려해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