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北총참모부, ‘포사격’ 또 南 탓… “적 도발 대응 조치로 경고사격”
정치 북한

北총참모부, ‘포사격’ 또 南 탓… “적 도발 대응 조치로 경고사격”

어젯밤 포병 사격 관련 발표

image
(서울=연합뉴스) 지난 2020년 3월 북한의 조선중앙TV가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한 포병 부대들의 포사격 대항 경기의 모습. 2022.10.14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전날 밤 실시한 동·서해 완충구역으로의 포병 사격이 남측의 군사적 도발에 대한 대응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군 총참모부는 19일 대변인 발표에서 “지난 10월 13일과 14일에 이어 18일에도 적들은 군사분계선일대에서 우리를 자극하는 군사적 도발을 또다시 감행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적들은 18일 9시 55분부터 17시 22분까지 남강원도 철원군 전연일대에서 수십발의 방사포탄을 발사했다”면서 “중대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 18일 밤 아군 동부 및 서부전선부대들이 강력한 군사적 대응 조치로서 동, 서해상으로 위협 경고 사격을 진행하도록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총참모부는 적들의 북침전쟁연습인 ‘호국22’가 광란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시기에 감행된 이번 도발 책동을 특별히 엄중시한다”고 우리 군이 연례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호국훈련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전연 일대에서 연이어 감행되는 적들의 군사적 도발행위로 하여 조선반도의 정세는 계속 악화되고 있다”며 “적들은 전연일대의 군사적 긴장을 유발시키는 무모하고 자극적인 도발행동을 즉시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후 10시께부터 북한이 황해도 장산곶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100여발을, 오후 11시경부터 강원도 장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150여발의 포병사격을 각각 가한 것을 관측했다고 19일 새벽 밝혔다.

동·서해상 낙탄 지점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른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완충구역 이내다.

지난 14일 이후 나흘만의 도발로, 당시에도 북한은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발표를 통해 “조선 군부가 전선 지역에서 감행한 도발적 행동을 엄중시하면서 강력한 대응 군사 행동 조치를 취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포병사격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