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北중앙TV, 김정은 전용열차 내부 공개
정치 북한

北중앙TV, 김정은 전용열차 내부 공개

국정 고민하는 지도자 이미지 구축 의도

image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는 1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우상화하는 새 기록영화 '인민의 어버이'에서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 내부를 공개했다. 한켠에는 노트북과 데스크톱 모니터가 놓여있고 회의용 탁자가 구비되 열차가 '움직이는 집무실'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 조선중앙TV가 이례적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 전용열차의 내부를 공개했다.

중앙TV는 전날 새 기록영화 ‘인민의 어버이’를 방영하는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에서 업무를 보는 모습을 노출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김 위원장은 왼 손가락에 담배를 끼고 속옷 같은 반소매 러닝셔츠를 입은 채 조용원 노동당 비서국 조직비서 등과 대화를 하고 있다.

한쪽에는 노트북과 같은 모니터 2대, 스마트폰 등이 놓여 있고, 회의용 탁자에는 사각용 휴지와 물컵, 재떨이와 성냥이 갖춰져 있다.

열차의 행선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옥수수가 탁자 위에 있는 것을 감안하면 농업 관련 현지지도를 소화하던 중으로 관측된다.

중앙TV의 영상 공개는 열차 이동 시간에도 국정을 고민하는 지도자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앞서 2014년 2월에도 기록영화 ‘부강조국 건설의 불멸의 대강을 밝혀주시어’에서 전용열차 내부를 짧게 보여준 적이 있다.

이번에 공개된 열차는 인테리어가 다소 달라지긴 했지만, 벽면의 모습과 콘센트 위치상 그때와 동일한 것으로 점쳐진다.

당시에도 김 위원장은 최룡해 총정치국장, 박태성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과 회의를 하고 있었다.

#북한 #김정은 #전용열차

image
조선중앙TV가 2014년 2월 방영한 '부강조국 건설의 불멸의 대강을 밝혀주시어'란 제목의 기록영화에서 김정은 전용열차 내부가 처음 공개됐다. 사진은 김정은이 전용열차 안에서 간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