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외교부, 日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실망과 유감”
정치 외교·통일

외교부, 日기시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실망과 유감”

“책임 있는 인사들의 반성 촉구”

image
기시다 일본 총리.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외교부가 17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과 관련해 실망감과 함께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하는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은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 잘못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가 이날 시작돼 18일까지 실시되는 추계 예대제(제사)를 맞아 신사 제단에 바치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와 함께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 등도 공물을 냈고, 다카이치 사나에 일본 경제안보담당상은 신사를 직접 방문해 참배했다. 현직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지난 2013년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마지막이었다.

#기시다 #외교부 #야스쿠니 신사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