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한총리, 北위협에 “최악의 경우 대비해 명확한 억지력 있어야”
정치 외교·통일

한총리, 北위협에 “최악의 경우 대비해 명확한 억지력 있어야”

image
(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1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동행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2.10.15

한덕수 국무총리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과 관련 “‘상대의 조건에 따른 평화’를 추구하지 않을 수 있는 명확한 억지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남미 3개국을 순방 중인 한 총리는 이날 오후 마지막 순방국인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을 얼마나 엄중하게 보는가’라는 동행 기자단의 질문에 “(한반도가) 평화로워야 하지만, 최악의 경우에도 대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기대에 의해서, 그 사람들(북한)의 선의에 의해서 하는 건 아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의 언급은 북한의 연이은 무력도발과 핵 위협으로 한반도 안보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우리도 이에 상응하는 억지력을 갖춰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한 총리는 “북한이 뭘 해도 좋지만 제발 가시적으로 나타나는 것은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우리 정부가 국제 법규에 어긋나는 일까지는 못하겠지만, 최대한 심정적으로 지원하고 잘 지내려고 노력은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나 ‘상대의 조건에 따른 평화’로 국가를 운영할 수는 없다. 저도 윤석열 대통령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자강 국방력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투자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한 나라가 (혼자서) 자국 안보를 책임지는 나라는 사실 없다. 미국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통해, 미국이 공격받으면 나토 국가들이 합류하게 돼 있고 우리도 도와야 하는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