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북한, 동·서해 280여발 포병사격… 하루 두번 9.19 합의 위반(종합)
정치 북한

북한, 동·서해 280여발 포병사격… 하루 두번 9.19 합의 위반(종합)

해상완충구역 내 낙탄

image
[서울=뉴시스] 조선중앙TV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9일까지 인민군 전술핵운용부대 등의 군사훈련을 지도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2.10.11.

[천지일보=홍수영·김성완 기자] 북한이 14일 오후 동·서해상으로 또 포병사격을 실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후 5시쯤 북한 강원도 장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80여발의 포병 사격과 오후 5시 20분쯤 서해 해주만 일대에서 장산곶 일대까지 200여회의 포성과 해상을 물기둥을 관측해 조치 중에 있다고 밝혔다.

현재 합참은 동·서해상 낙탄지점을 9.19 군사합의에 따라 사격이 금지된 북방한계선(NLL) 북방 동·서해 해상완충구역 내부로 평가하고 있다. 아직 정확히 낙탄을 관측하진 않은 상태다.

북한의 포격에 대응해 군은 9.19 군사합의 위반 및 즉각 도발 중단에 관한 경고 통신을 수회 실시했다.

합참은 “동·서해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며, 이러한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위로서, 엄중 경고하며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합참은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은 이날 하루 새 두 번째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전 1시 20분쯤부터 1시 25분쯤까지 황해도 마장동 일대에서 서해상으로 130여발의 포병 사격을, 오전 2시 57분쯤부터 3시 7분쯤까지 강원도 구읍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40여발의 포병 사격을 가했다.

역시 낙탄지점은 9.19 합의에 따른 동·서해 완충구역 내로 평가됐다.

북한은 전날 오후 10시 30분쯤부터 이날 오전 0시 20분쯤까지 북한이 군용기 10여대를 통해 전술조치선(TAL) 이남까지 위협 비행하기도 했다.

이어 오전 1시 49분쯤에는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북한 #포격 #北포격 #북한사격 #9.19군사합의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