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종의 시대 돌아본다… ‘황제 고종’ 특별전 개최
문화 공연·전시

고종의 시대 돌아본다… ‘황제 고종’ 특별전 개최

덕수궁 석조전 대한제국역사관서
12일부터 11월 20일까지 진행돼

image
‘황제 고종’ 특별전 포스터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대한제국 선포 125주년을 맞이해 ‘황제 고종’ 특별전이 열린다.

7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12일부터 11월 20일까지 덕수궁 석조전 대한제국역사관 1층 전시실에서 대한제국 선포 125주년을 맞아 유물과 기록을 통해 고종과 그의 시대를 돌아보는 ‘황제 고종’ 특별전을 개최한다. 

고종에 대한 다양한 평가를 되짚어보고자 마련되는 특별전이니만큼 다양한 기획이 6개의 전시실에 준비됐다. 첫 마당(프롤로그)인 ‘고종, 회상의 시작’은 고종의 치세와 사후 고종에 대한 다양한 평가를 담은 영상을 소개하는 공간으로, 고종에 대한 재평가에서 시작된 기획의도를 담았다.

1전시실 ‘쇄국을 넘은 개화군주’에서는 18세기 서구열강이 동아시아를 침략하던 국제정세 속에서 개화를 선택한 고종의 현실 인식을 보여주고, 전시실 ‘조선의 왕에서 대한제국의 황제로’에서는 황룡포와 12면류관 등의 의장을 비롯해 열강과의 외교에서 국격을 높이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왕과 황제로서의 고종의 노력을 보여준다.

3전시실 ‘자주독립의 근대국가를 꿈꾼 황제’에서는 서구문명을 받아들여 부강한 국가를 이루려고 노력하는 한편 전통의 가치와 군주상도 포기하지 않는 고종의 복합적인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4전시실 ‘국권의 침탈과 저항’에서는 을사늑약으로 사실상 국권을 빼앗긴 상황을 되돌리기 위한 저항을, 5전시실 ‘퇴위와 저항, 기억 속의 황제’에서는 강제 퇴위를 당한 후에도 저항을 멈추지 않는 고종과 그의 죽음이 낳은 반향을 만날 수 있다. 특히 고종의 젊은 시절과 만년의 모습이 담긴 흑백사진 사이에 거울을 배치해 관람객들이 역사의 흐름 속에 놓여 있는 자신을 돌아보며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질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시는 12일 오후 2시 석조전 1층 중앙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별도의 사전예매 없이 현장에서 당일 오후 4시부터 무료(덕수궁 입장료 별도)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덕수궁 휴궁일(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이며, 입장마감은 오후 5시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