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시진핑, 군에 2027년까지 대만 침공 준비 지시”
국제 국제인사이드

“시진핑, 군에 2027년까지 대만 침공 준비 지시”

image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출처: 뉴시스, 신화)

 

시 주석 우크라이나 전쟁 주시

당대회 이후 미국으로 기울 것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7년까지 대만을 공격할 준비를 끝낼 것을 군에 지시했다고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주장했다.

번스 국장은 오늘 시 주석은 통일, 즉 대만을 장악하겠다는 신념이 확고하면서도 무력이 아닌 방법으로 통일을 달성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지난 3(현지시간) CBS방송에 출연해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그가 군에게 2027년이 지나기 전에 대만을 성공적으로 침공할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리가 보기에는 2020년대 후반으로 갈수록 분쟁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는 게 현실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5년마다 공산당 당대회를 개최하고 차기 5년을 책임질 최고 지도부를 선출한다. 이달 16일 개막하는 20차 당대회에선 시진핑 국가주석이 3연임을 확정하고 장기 집권을 공식화할 전망이다. 2027년은 시 주석의 4연임을 결정할 21차 당대회가 열리는 한편 중국의 건군 1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번스 국장은 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큰 관심을 두고 있다며 시 주석은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는 일을 매의 눈으로 보고 있다시 주석은 러시아군의 저조한 성과에 어느 정도 정신이 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중국 지도부는 침공한 국가의 국민이 엄청난 용기와 끈기로 저항하면 어떻게 되는지도 보고 있다이런 깨달음이 시 주석의 대만에 대한 태도를 바꿀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날 세기의 외교관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시 주석이 20차 당대회 이후 러시아가 아닌 미국으로 미세하게 기울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키신저 전 장관은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러시아가 현 전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시 주석이 당초 러시아를 지지함으로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백지수표를 위임했다. 시 주석이 러시아 편을 든 것이 잘못됐음을 깨닫고 미세하게나마 미국으로 기울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또 그는 시 주석이 1016일 예정된 20차 공산당 당대회를 마치고 자신의 권력을 공고히 한 뒤 미세하게나마 미국으로 기우는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20차 공산당 당대회 #시진핑 #대만 #3연임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