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고종황제 집무실 어떤 모습일까… 덕수궁 즉조당 집기 재현
문화 공연·전시

고종황제 집무실 어떤 모습일까… 덕수궁 즉조당 집기 재현

2022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 
12일부터 19일까지 개최

image
‘2022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 포스터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2.10.06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집무공간이던 즉조당에서 ‘2022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가 열린다. 

6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재)아름지기와 함께 12일부터 19일까지 덕수궁 즉조당(서울 중구)에서 2022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를 개최한다.

덕수궁 즉조당 재현 집기 전시는 문화재청과 에르메스코리아(유), (재)아름지기와의 협업으로 4년 동안 진행했던 즉조당 내부 집기 재현사업(2018~2021년)의 성과를 일반에 공개하는 전시다. 즉조당 전각 안에 직접 들어가 재현 집기를 감상하며 우리 전통 공예 기술의 우수함과 궁중 생활상을 엿볼 수 있어 지난해에도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지난해 전시와 마찬가지로 이번 전시도 재현 집기가 전시된 즉조당 내부와 월랑(月廊, 복도각의 일종)을 통해 이어진 즉조당 옆의 준명당에 직접 들어가 관람할 수 있다. 

관람은 무료(덕수궁 입장료 별도)로 진행되며, 별도의 예매 없이 현장에 입장해 자유롭게 관람하면 된다. 

전시 개최 장소인 덕수궁 즉조당은 조선 15대 임금 광해군과 16대 인조가 즉위한 곳이다. 대한제국 초기 정전으로 잠시 사용됐다가 나중에 집무실인 편전으로 활용됐던 곳이다. 덕수궁관리소는 이를 고려해 즉조당을 고종황제의 집무 공간으로 재현했으며, 궁중 생활 집기들은 전문가 자문을 바탕으로 무형문화재 장인들이 재현·제작했다.

재현 집기와 그 배치를 살펴보면 즉조당 방 안쪽은 황제의 자리로 ‘수(壽)’자와 ‘복(福)’자를 수놓은 10폭 규격의 ‘백수백복자 자수병풍(百壽百福字刺繡屛風)’과 이동식 침상이나 의자 용도로 사용했던 평상(平床)을 배치했다. 평상 위에는 여름용으로 왕골자리를 깔고 그 앞에는 책상인 경상(經床)을 놓았다. 

신하의 자리인 방의 바깥쪽에는 경상(經床)과 함께 붓과 먹을 보관하는 함인 연상(硯床)을 배치했다. 이외에도 야간에 방 내부를 밝히는 은입사촛대와 난방용으로 쓴 은입사화로를 재현해 배치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