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만화축제 금상 ‘윤석열차’ 논란… 문화계, 품격 갖춰야
오피니언 사설

[천지일보 사설] 만화축제 금상 ‘윤석열차’ 논란… 문화계, 품격 갖춰야

국내 한 만화 공모전에서 한 고등학생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풍자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그림으로 수상한 것을 놓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엄중 경고에 나선 가운데 그림 자체가 해외 정치 풍자 만화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 등에는 윤석열차를 두고 과거 영국 정치 상황을 풍자한 일러스트를 표절했다는 지적이 나돌고 있다. 한 네티즌이 공유한 영국 매체의 만평은 지난 20196월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의 한 논평 기사에 첨부된 것이다. 만평은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의 얼굴을 한 기관차가 달려가고 있고, 뒤에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으로 보이는 인물이 기차에 석탄을 넣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 만평은 보수당 소속으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Brexit)’에 앞장섰던 존슨 전 총리가 브렉시트 강행을 위해 조기 총선을 추진하는 모습을 풍자한 그림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이 만평이 최근 논란이 된 윤석열차와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윤석열차그림은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기차가 연기를 내뿜으면서 달리고 있다. 기차 조종석에는 부인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객실에는 칼을 든 검사 복장의 남성들이 타고 있다. 기차 앞에는 놀란 시민들이 달아나고 있다. 해당 그림은 지난 930일부터 103일까지 열린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됐다. , 지난 78월 두 달간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에서는 금상(경기도지사상)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이런 점을 지적하며 그냥 봐도 표절이다” “어쩐지 어디서 본 것 같았다” “이 그림이 표절이면 수상 취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문체부는 4일 만화제 주최 측인 만화영상진흥원을 향해 엄중 경고를 내리는 등 선정 과정 조사에 나섰다. 이날 설명자료를 통해 문체부는 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윤석열차에 금상을 수여한 진흥원을 비판했다. 이어 우리 부는 이 행사의 후원 명칭 사용 승인을 할 때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했다. 심사 과정에 문제가 있을 경우 행사에 문체부 후원 명칭을 사용하고 대상에 문체부 장관상을 수여하는 것을 취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공모전에서 외국 만평을 표절한 의혹을 받는 작품에 대해 금상을 수여한 만화영상진흥원은 부실한 심사 과정 등을 공개해야 한다. 또 주관적 잣대를 갖고 헌법의 기본권 중 하나인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려는 문체부의 대응도 수준이하라고 말할 수 있다. 문화에 대한 수준을 높이려면 작가나 문화 당국도 좀 더 품격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