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무한상상, 일상 속 디자인… ‘공공디자인 페스티벌’ 개막
문화 공연·전시

무한상상, 일상 속 디자인… ‘공공디자인 페스티벌’ 개막

5일부터 30일까지 전국 80여곳 개최 
모두가 누리는 안전•품격있는 삶 목표

image
일상 속에서 디자인의 가치를 발견하는 ‘공공디자인 페스티벌’이 5일부터 문화역서울284, 성수동 문화공간 등 전국 80여곳에서 열린다. 사진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공개된 문화역서울284에서는 열리는 ‘길몸삶터-일상에서 누리는 널리 이로운 디자인’ 전시 모습. ⓒ천지일보 2022.10.04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일상 속에서 디자인의 가치를 발견하는 ‘공공디자인 페스티벌’이 5일부터 문화역서울284, 성수동 문화공간 등 전국 80여곳에서 열린다.

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공진원)과 함께 5일부터 30일까지 문화역서울284와 성수동 문화공간 등 전국 80여곳에서 ‘공공디자인 페스티벌 2022’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페스티벌에서는 주제전시와 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고 우수한 공공디자인 사례를 공유한다.

‘공공디자인’은 디자인을 매개로 다양한 사회 문제의 해법을 제시하고 모두가 안전하고 품격있는 삶을 누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처음 열리는 공공디자인 축제에서는 ‘무한상상, ◌◌디자인(공공디자인)’을 주제로 일상 속에서 공공디자인의 역할과 발전 가능성을 모색한다. 

image
일상 속에서 디자인의 가치를 발견하는 ‘공공디자인 페스티벌’이 5일부터 문화역서울284, 성수동 문화공간 등 전국 80여곳에서 열린다. 사진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공개된 문화역서울284에서는 열리는 ‘길몸삶터-일상에서 누리는 널리 이로운 디자인’ 전시 모습. ⓒ천지일보 2022.10.04

이번 축제의 주요 무대인 문화역서울284에서는 5일부터 주제전시 ‘길몸삶터-일상에서 누리는 널리 이로운 디자인’을 개최한다. 놀이터와 시장, 정류장, 이웃, 도시 등 우리 주변의 공공영역을 ‘길, 몸, 삶, 터’로 구분해 공공영역에 활용한 다양한 디자인 사례를 선보인다. 특히 작가 42명을 비롯해 농부시장 마르쉐, 두성종이 등 민간 기업이 참여해 공공디자인에 흥미와 상상력을 더한다. 

20일에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공공디자인’을 주제로 토론회가 열린다. 미니 몰(Minnie Moll) 영국 디자인카운슬 대표, 빅토리아 브록스(Victoria Broackes) 런던 디자인비엔날레 감독, 조너선 채프먼(Jonathan Chapman) 카네기멜런대학교 교수,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최재호 현대차 정몽구재단 사무총장 등이 주요 발표자와 토론자로 나선다. 학술대회와 교육, 어린이 프로그램, 공모전 시상식 등도 진행된다. 

image
일상 속에서 디자인의 가치를 발견하는 ‘공공디자인 페스티벌’이 5일부터 문화역서울284, 성수동 문화공간 등 전국 80여곳에서 열린다. 사진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공개된 문화역서울284에서는 열리는 ‘길몸삶터-일상에서 누리는 널리 이로운 디자인’ 전시 모습. ⓒ천지일보 2022.10.04

특히 성수동 공공디자인 특구에서는 공공디자인을 좀 더 쉽고 재미있게 전하기 위한 반짝 전시와 시장 등을 운영한다. 성수동은 민간 주도로 지역 공동체를 형성해 공공성과 상업성이 자연스럽게 공존하는 대표적인 도시재생 지역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찾는 인기 명소이다. 

이에 따라 3일부터 16일까지 ‘1% 베터(Better): 세상을 바꾸는 아주 작은 변화’를 주제로 성수동의 문화를 만드는 브랜드 50여개가 모여 지속 가능한 내일을 위해 지금 할 수 있는 작은 행동들을 소개한다. 

image
일상 속에서 디자인의 가치를 발견하는 ‘공공디자인 페스티벌’이 5일부터 문화역서울284, 성수동 문화공간 등 전국 80여곳에서 열린다. 사진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공개된 문화역서울284에서는 열리는 ‘길몸삶터-일상에서 누리는 널리 이로운 디자인’ 전시 모습. ⓒ천지일보 2022.10.04

전국 공공디자인 거점 80여 곳에서는 ‘대한민국 공공디자인 대상’ 수상작 등 민관이 정부와 지자체가 당면한 문제를 디자인으로 해결방안을 제시한 사례들을 공유한다. 국립생태원과 국립수목원, 현대차 정몽구재단의 ‘온드림 소사이어티’ 등 생태와 사회의 선순환에 앞장서고 있는 기관과 민간 기업을 통해서는 미래 공공디자인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아볼 수 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