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울 거주자의 ‘지방아파트 원정쇼핑’ 급감… 2년9개월만 ‘최저치’
경제 건설·부동산

서울 거주자의 ‘지방아파트 원정쇼핑’ 급감… 2년9개월만 ‘최저치’

8월 원정투자 비중 6%
고금리·집값 하락 영향

image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단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우혁 기자] 서울 거주자들의 ‘지방 아파트 원정 쇼핑’이 2년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최근 기준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대출이자부담이 커진 가운데 아파트가격이 약세로 접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3일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주거지별 아파트 매매현황에 따르면 지난 8월 전국에서 매매된 아파트 1만 9516채 중 서울 거주자가 사들인 아파트는 총 1163채로 전체의 6%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보다 0.5% 줄어든 수준으로 지난 2019년 11월(5.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서울 거주자의 지방 아파트 원정 쇼핑은 거주자별 매입 비중이 지난해 9월 9.6%까지 치솟으면서 정점을 찍기도 했지만, 지난 4월 8.2%를 기록한 이후 5월(7.7%)부터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이 본격화 하면서 이자 부담이 커졌고,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 등으로 집값 하락세가 본격화 하면서 투자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 이외 거주자의 타 지역 아파트 원정 매입도 3714건을 기록하며 1년 6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하며 투자심리가 위축된 양상이다.

한편 지방과 경기, 인천 등 비서울 거주자의 서울 아파트 매입 비중은 소폭 증가했다. 지난 8월 비서울 거주자의 서울 아파트 매입 건수는 총 194건으로 전체의 21.4%를 기록했다. 6월 19.6%를 기록한 이후 7월 21.1%를 거치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극심한 ‘거래절벽’ 상황에서도 수억원 하락한 급매물이 나오면서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원정쇼핑 #서울 #비서울 #아파트 #고금리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