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창원시, 마산만 일대 ‘청어’ 집단폐사
전국 부산/울산/경남

창원시, 마산만 일대 ‘청어’ 집단폐사

19톤 폐사체 수거, 원인 규명 위해  폐사체는 국립수산과학원에 정밀분석 의뢰
홍남표 시장, 물고기 폐사 처리현장 점검·신속한 수거와 철저한 원인규명 지시

image
홍남표 창원시장이 3일 마산만 해안 일대 물고기 집단폐사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제공: 창원시)ⓒ천지일보 2022.10.03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가 마산만 해안 일대에서 물고기가 집단폐사해 원인 규명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 마산합포구 구산면 해양드라마세트장 인근에서 청어로 추정되는 물고기 집단폐사 민원이 최초 접수됐다.

시는 최초 민원이 접수되고 발견과 동시에 현장에 나가 죽은 물고기 수거 조치했다며 10월 1일에는 마산합포구 진동면 도만항과 다구항에서, 2일에는 마산합포구 3.15해양누리공원에도 추가로 발견된 것을 확인했다.

시는 어류 집단폐사는 통상 여러 종의 어류가 보통 한 장소에서 해양수질, 물고기 질병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하는 데 반해 이번 집단폐사의 경우 어린 청어만 여러 지역에 산발적으로 발견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해수면 수온의 일시적 변화, 해양오염, 어선이 잡은 어린 물고기를 버리고 갔을 가능성 등을 두고,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해 남동해 수산연구소에 실시간 해양환경측정 조사를 요청하고 폐사체는 국립수산과학원에 정밀분석을 의뢰했다.

시는 관내 전 해역에 물고기 폐사 여부 등 상황을 관리하고 추가 발생 때 관련 부서와 관계기관 협조하에 전 행정력을 집중해 수거와 원인 규명을 할 예정이며, 폐사 원인규명시 시민과 언론에 홍보하고 예방대책 등 연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창원시는 3일 폐사 물고기로 인한 해양오염과 악취를 막기 위해 관계공무원을 비롯한 유관기관, 어민 등 약 200여명이 현장을 방문해 수거작업을 했으며, 청소선 1척, 어선 6선, 차량 7대 등 장비를 투입하여 19톤의 폐사체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계속되는 물고기 폐사 원인규명을 위한 폐사현장 확인과 향후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수립을 위해 발생지역을 비롯한 창원시 해안을 시찰했다. 홍 시장은 “물고기의 집단 폐사가 발생한 것에 대한 신속한 수거대책은 물론 철저한 원인규명을 통한 재발방지 및 해양보존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2일 오전 마산 귀산동 앞 바다에도 물고기 폐사체가 떠다니기도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