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현대차그룹, 중남미·유럽 5개국 대상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
경제 자동차

현대차그룹, 중남미·유럽 5개국 대상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

image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 9월 16~27일(이하 현지시간) 우루과이와 칠레, 페루 등 중남미 3개국과 세르비아와 슬로베니아 등 유럽 2개국을 대상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쳤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1일 칠레 산티아고의 외교부청사 앞에서 (오른쪽부터) 이수영 기아 중남미권역본부장이 파트리시오 포웰 칠레 외교부 아태국장과 마우리시오 부드닉 기아 칠레 대리점 대표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제공: 현대자동차그룹) ⓒ천지일보 2022.10.03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전 세계에 걸쳐 구축돼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16~27일 우루과이와 칠레, 페루 등 중남미 3개국과 세르비아와 슬로베니아 등 유럽 2개국을 대상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쳤다고 3일 밝혔다.

기아 송호성 사장은 지난달 27일 한-우루과이 양국 간 수소 등 에너지 신산업 협력을 위해 방한한 오마르 파가니니 우루과이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과 빠블로 셰이너 주한 우루과이 대사 내정자 등을 양재동 본사로 초청해 부산세계박람회 지지를 요청했다. 또한 지난달 18~23일에는 남아공과 모잠비크,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3개국을 직접 방문해 현지서 유치활동을 펼쳤다.

현대차그룹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전 세계에 펼쳐져 있는 현대차그룹 권역본부 차원에서도 유치전에 나서기로 하고, 최근 중남미권역본부와 유럽권역본부가 해당 권역의 주요 인사들을 만나 현지 득표활동에 나섰다.

이수영 기아 중남미권역본부장은 지난달 20일 안드레스 잘디바르 전 상원의장과 토마스 라고마르시노 하원의원을, 21일에는 파트리시오 포웰 외교부 아태국장 등을, 22일에는 페루 리마에서 루이스 미겔 카스티야 페루 전 기획재정부장관과 후안 카를로스 카푸냐이 전 APEC 사무총장, 프란시스코 테냐 하세가와 전 외교부 사무총장 등을 만나 2030 세계박람회 개최 추진 도시로 부산의 경쟁력과 미래비전을 소개했다.

유럽에서도 부산 유치를 위해 주요 고위급 인사 대상 유치활동을 벌였다.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은 지난달 16일 데얀 쥐단 경제개발기술부 차관과 스네자나 포포비치 경제개발기술부 국제협력국장 등을, 야고다 라자레비치 세르비아 외교부 경제외교차관보 대행 등을, 19일에는 타짜나 마티치 세르비아 통상·관광·통신부 장관과 시니샤 말리 재무장관 등을 만나 부산 개최 지원을 요청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의 강점인 글로벌 권역본부를 적극 활용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 전세계 권역본부별로 구축한 현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득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유치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