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감사원, 文에 ‘서해 피격’ 서면조사 통보… 與 “책임규명” vs 野 “정치보복”
정치 정치일반

감사원, 文에 ‘서해 피격’ 서면조사 통보… 與 “책임규명” vs 野 “정치보복”

文측, 불쾌감 보이며 거부

image
문재인 전 대통령이 29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의 예방을 받고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감사원이 2년 전 발생한 북한군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달 28일 문 전 대통령 측에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서면 조사를 통보하고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 질문지를 보냈다. 

감사원이 문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며 서해 공무원 사건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지 약 두 달 만이다.

이에 문 전 대통령 측은 불쾌감을 보이며 이를 반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접한 더불어민주당 측은 즉각 구두논평을 내고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했다.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건이다. 그런데도 퇴임한 대통령을 욕보이기 위해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윤석열 정권은 국민의 분노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민주당 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3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의 문 전 대통령 직접 조사 시도를 규탄할 예정이다.

국민의힘도 구두논평을 내고 해당 사건이 국가가 구할 수 있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을 뿐 아니라, 월북으로 몰아 명예살인까지 자행한 사건이라며 책임론을 주장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전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 국민의 물음에 답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당시 문 전 대통령에게 관련 정보가 보고된 뒤 7시간 동안 국민을 살리려는 어떤 노력도 없었다며, 월북으로 규정한 과정에 대한 책임도 가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감사원은 법상 독립된 지위를 갖는 헌법기관”이라며 “진실을 밝히기 위한 감사원의 모든 노력을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image
국회의사당. ⓒ천지일보DB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