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감사원, 文에 ‘서해 공무원 피격’ 서면조사 통보… 文측 불쾌
정치 정치일반

감사원, 文에 ‘서해 공무원 피격’ 서면조사 통보… 文측 불쾌

image
문재인 전 대통령이 29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의 예방을 받고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감사원이 2년 전 발생한 북한군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달 28일 문 전 대통령 측에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서면 조사를 통보하고 서해 공무원 사건과 관련 질문지를 보냈다. 

감사원이 문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겠다고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며 서해 공무원 사건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지 약 두 달 만이다.

이에 문 전 대통령 측은 불쾌감을 보이며 이를 반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즉각 구두논평을 내고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했다. 박 대변인은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건이다. 그런데도 퇴임한 대통령을 욕보이기 위해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윤석열 정권은 국민의 분노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