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중고차도 ‘친환경’ 바람… 하이브리드·전기차 인기
경제 자동차

중고차도 ‘친환경’ 바람… 하이브리드·전기차 인기

1~8월 중고차 거래 129만대
전기차 전년比 53.3% 성장
세단 판매, 전체 절반 차지

image
중고차. ⓒ천지일보DB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내연기관차 시대를 끝내고 친환경차 시대로 전환하는 가운데 중고차 시장에서도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올해 들어 중고차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거래가 늘어나고 있다.

2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의 국토교통부 등록 통계 분석에 따르면 올해 1∼8월 중고 승용차 거래 대수는 총 129만 7796대로 집계됐다.

연료별로는 휘발유차가 73만 6446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다음으로 경유차가 37만 8656대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2%, 14.1%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는 각각 3만 7205대, 9897대가 판매돼 지난해 동기보다 13.2%, 53.3%의 증가율을 보였다.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모델이 최근 2∼3년 집중적으로 출시돼 내연기관차보다 비교적 중고차 매물이 많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높은 증가율을 보인 셈이다.

외형별 중고차 거래를 보면 세단이 64만 8948대가 거래돼 전체 판매의 절반을 차지하면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29만 9520대(23.1%)가 판매되며 뒤를 이었다. 20만 4135대가 판매된 해치백은 전체 15%의 비중을 차지했다.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왜건은 국내 중고차 시장에선 0.2%의 비중으로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국산 중고차 중에선 기아의 모닝 TA가 2만 9802대 팔려 가장 많이 거래됐다. 이어 현대차 그랜저 HG(2만 9324대), 쉐보레 스파크(2만 6250대), 현대차 그랜저 IG(2만 6145), 기아 레이(1만 9154대) 등의 순이었다.

수입 중고차 중에서는 1만 4516대가 팔린 메르세데스-벤츠의 E클래스 5세대가 1위에 올랐다. 이어 BMW 5시리즈 6세대(9034대), BMW 5시리즈 7세대(8767대), 벤츠 E클래스 4세대(6881대), 벤츠 S클래스 6세대(6124대) 등의 순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