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98세 생일 맞은 ‘역사상 최장수 美 대통령’ 지미 카터
국제 국제일반

98세 생일 맞은 ‘역사상 최장수 美 대통령’ 지미 카터

평화·인권·공중보건 위해 40년간 활동해
인정받아 노벨평화상 수상하기도
퇴임 후 더 많은 인기 누려

image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로잘린 여사가 2021년 7월 10일 결혼 75주년 기념 리셉션에 나란히 앉아 있다. (출처 : AP=연합뉴스)

[천지일보=방은 기자] 노벨평화상 수상자이자, 미국 역사상 최장수 대통령으로 알려진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아내 로잘린(95) 여사와 함께 고향인 조지아주 작은 마을 플레인스에서 98세 생일을 맞았다.

조지아주의 초선 주지사였던 카터 전 대통령은 1976년 대선에 뛰어들어 돌풍을 일으키면서 제럴드 포드 대통령을 누르고 1977년 1월 제39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그러나 4년 후 그는 인플레이션 통제 실패와 이란 미국인 인질 사건 등으로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이런 사회적 분위 속에 재선을 치른 카터 전 대통령은 결국 레이건 공화당 후보에게 패했고. 1981년 56세의 나이로 고향 조지아주로 돌아왔다. 낙향한 카터 전 대통령 부부는 1982년 애틀랜타에 카터 센터를 설립하고서 40년째 사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카터 센터는 전 세계의 평화와 인권, 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삼고 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를 위해 1980년대와 1990년대 전 세계를 누볐고 2002년에는 그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이 때문에 그는 재임 때보다 퇴임 후 더 많은 인기를 끄는 미국 대통령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페이지 알렉산더 카터 센터 소장은 “센터는 설립 이후 지금까지 세계 113개국에서 선거 감시 활동을 벌였고, 카터 전 대통령은 개인적으로도 많은 국가에서 중재자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소장은 특히 사람에게 종양을 일으키는 기생충인 기니 벌레(guinea worm)를 퇴치한 것을 센터의 가장 큰 업적 중 하나로 꼽았다. 이어 “카터 전 대통령은 은퇴 생활을 즐기고 있다”며 “이사회에서 은퇴한 2020년 이후에도 많은 시간 자신이 시작하고 우리가 이어가고 있는 프로젝트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카터 전 대통령에 이어 카터 센터 이사회를 이끌고 있는 손자 제이슨 카터(47)는 이날 AP 통신과 인터뷰에서 “할아버지는 자신을 위한 신의 계획에 대한 믿음을 갖고 98번째 생일을 맞고 있다”며 “자신의 현재와 미래에 평화와 행복을 느끼는 할아버지의 모습을 보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축복”이라고 말했다. 이어 “할아버지는 이날이 그가 가장 좋아하는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경기를 TV로 지켜보는 평범한 하루가 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번 주말에 그가 브레이브스의 모든 경기를 볼 거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카터 센터는 현재 미국 내에서 민주적 절차에 대한 불신과 싸우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결과가 조작됐다고 주장한 뒤 조지아주의 대선 투표용지 재검표를 감시해 조 바이든 당선자 승리의 정당성을 확인했고, 이번 중간선거를 앞두고는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주 주지사(공화)와 이에 도전하는 스테이시 에이브럼스 민주당 후보에게 공정한 선거 원칙에 서명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정치 활동에서 대부분 손을 뗀 상태지만 최근에는 역대급 인플레이션이 엄습하자 일부 공화당 인사들이 현 정부를 공격하면서 그를 다시 부르고 있다.

제이슨 카터는 “할아버지는 매일 뉴스를 읽고 시청하며 때로는 정치권 인사들의 전화나 방문을 받기도 하지만 중간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를 공개 지지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그가 지금 가장 가깝게 느끼고 있는 사람들은 플레인스의 교회 교우들”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