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대선 후 처음 만난 윤대통령·이재명, 별다른 대화 없었다
정치 정치일반

대선 후 처음 만난 윤대통령·이재명, 별다른 대화 없었다

image
[계룡=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마친 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2.10.01.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국군의 날 행사에서 대선 후 처음으로 대면했다.

윤 대통령은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대표도 이날 기념식에 참석하면서 만남이 성사됐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만남은 지난 3월 대선 TV토론 이후 7개월이 지난 후 처음이다.

이 대표가 먼저 행사장에 도착해 윤 대통령을 기다렸고,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도착하자 이 대표는 여야 지도부와 함께 윤 대통령을 맞았다.

이후 윤 대통령이 사열을 마치고 단상에 왔고, 내빈들과 차례로 인사한 뒤 이윽고 이 대표와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다만 인사를 끝으로 별다른 대화를 나누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 여러 차례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하지만 영수회담은 아직 언제 이뤄질 지 기약이 없는 상황이다. 지난 8월 30일 윤 대통령은 이 대표와의 통화에서 “여야 당 대표님들과 좋은 자리를 만들어 모시겠다”고 했으나 이는 이 대표가 요구한 형태와는 조금 달랐고, 회담 역시 아직 성사되지 않은 상태다.

그뒤 윤 대통령 해외순방 과정에서 욕설과 ‘바이든 발언’ 등의 논란이 일었고, 이 대표도 전날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고 욕하지 않았나”며 윤 대통령을 직격하기도 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