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권성동 “민주당·MBC, ‘자막 조작 사건’ 본질 계속 호도”
정치 국회·정당

권성동 “민주당·MBC, ‘자막 조작 사건’ 본질 계속 호도”

“엄정한 대응만이 뿌리 뽑을 수 있어”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천지일보=김민철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1민주당과 MBC자막조작사건의 본질을 계속 호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한 뒤 “MBC핫마이크 해프닝으로 끝날 일을 자막까지 조작해 가짜뉴스를 만들고 백악관과 미 국무부로 메일을 보내 외교 갈등을 의도적으로 야기하려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MBC가 만든 미끼를 이용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욕설 프레임을 만들어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민주당은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트위터로 어떤 욕설했는지부터 찾아보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MBC가 조작선동에 매달리는 이유는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방기해왔기 때문이라며 멀리는 김대업 사건부터 최근 생태탕 선동까지 도대체 민주당 인사들이 무슨 정치적 책임을 졌는가라고 반문했다.

권 의원은 민주당과 MBC를 향해 비판을 계속 이어갔다. 그는 오히려 민주당은 각종 의혹에 거짓말을 반복하는 사람을 당 대표로 만들어줬다이처럼 거짓말에 인센티브를 주기 때문에 당 전체가 조작선동에 매진하는 것이다.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MBC 역시 마찬가지다. 광우병 조작선동을 한 사람들은 영전에 영전을 거듭했다송일준 PD는 광주 MBC 사장을 거쳐 지난 지방선거 때는 민주당 나주시장 후보 경선까지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승호 PD는 문재인 정부 하에서 MBC 사장을 했다. 조능희 PDMBC 노조위원장과 기획편성본부장을 하다가 현재 MBC플러스 사장으로 있다조작선동에 대한 인센티브는 민주당과 놀랍도록 유사하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정부와 여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를 두고 MBC는 언론탄압이라고 억지를 쓰고 있다사실을 탄압한 언론은 더 이상 언론이 아니다. 언론의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집단이 어떻게 언론탄압을 운운한다는 사실 자체가 논리적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본질은 민주당과 MBC가 결탁해 자막 조작을 통한 외교 참사 미수 사건이라며 이번 사태의 교훈은 조작선동에 미온적으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죄악은 외면할수록 성장하며, 망각할수록 반복된다. 엄정한 대응만이 그 뿌리를 뽑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