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현장방문
전국 대구/경북 보도자료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현장방문

image
(제공: 경북도) ⓒ천지일보 2022.09.30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30일 안동 소재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을 방문해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실증사업 추진현장을 둘러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유한건강생활㈜ 박현제 이사는 “헴프 특구 지정 이후 칸나비디올(CBD) 제조 및 시제품 개발 분야의 실증사업을 차근히 추진하여 연구 성과를 쌓아가고 있으며, 향후 성과를 활용해 국내외 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경상북도와 중소벤처기업부가 많은 역할을 해 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중기부 이영 장관은 “현장 소통을 통해 규제 자유특구의 활성화를 위한 답을 찾겠다”며 “헴프 산업화의 안전성과 유효성의 검증과 사회적 합의를 통해 의료목적 제품의 개발과 해외 수출로 상업화를 확대하고 국내 헴프 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올해 8월 기준 헴프특구지역은 안동시를 포함한 8개 지역, 약 42만㎡ 면적, 35개 기업․기관이 참여해 헴프 산업화를 위해 다양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앞으로 특구 기간 연장을 통해 실증사업 결과를 확충하고 산업화를 위한 폭넓은 법령개정을 이루어 내도록 하겠다”며, “경북이 한국 헴프 산업화의 거점으로 자리매김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고 국가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