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진주시, UAM 산업 로드맵 수립 나서… 기반시설 구축 활용
전국 부산/울산/경남

진주시, UAM 산업 로드맵 수립 나서… 기반시설 구축 활용

전략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image
30일 진주시청에서 조규일 시장, 자문위원, 전담기관, 용역사·관련 부서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UAM산업 육성을 위한 전략수립 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제공: 진주시)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진주시가 30일 시청에서 조규일 시장, 자문위원, 전담기관, 용역사·관련 부서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UAM산업 육성을 위한 전략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국토교통부에서 오는 2025년 최초 상용화를 준비 중인 UAM 사업에 맞춰 진주시만의 특색 있는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향후 ‘진주형 UAM 산업’의 기반을 다지고자 마련됐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UAM 개념 및 산업동향 분석 ▲UAM산업 육성 발전목표와 추진전략 ▲UAM 인프라 조성전략 로드맵 ▲UAM 인프라 구축 기본방향 및 추진계획 등을 수립한다. 이를 통해 향후 UAM 관련 기반시설 구축과 정부 공모 등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조규일 시장은 보고회에 참석해 “진주시는 항공우주 분야의 우수한 인력과 공공기관, 산업기반을 보유하고 있어 UAM 산업 발전에 많은 장점이 있다”며 “이번 용역을 시작으로 UAM 산업 육성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해 UAM 산업을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UAM은 2040년 전 세계 시장규모가 1조 50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미래먹거리 산업이다. 이러한 고수익 UAM 산업 육성을 위해 시는 지난해 11월 ‘UAM 진주’ 협의체를 결성하고 분기별 실무회의를 개최, 각 기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또 2016년부터 PAV(개인용 비행체)와 UAM 관련 국제 콘퍼런스를 매년 개최 중이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국토교통부의 드론 실증도시 구축사업에 선정돼 UAM 항로 개척 등의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도 했다. 앞으로는 이반성면 가산일반산업단지에 조성되는 회전익 비행센터를 중심으로 UAM 산업을 집적화할 계획이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