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김효숙 세종시의원 “전남에 비해 천원 부족한 세종시 급식비, 최선입니까”
전국 대전/세종

[2022 행감] 김효숙 세종시의원 “전남에 비해 천원 부족한 세종시 급식비, 최선입니까”

29일 교육청 행감서 최하위 급식비 지원단가 지적 및 교육청 개선 의지 촉구

image
세종특별자치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김효숙 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교육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질문하고 있다. (제공: 세종시의회) ⓒ천지일보 2022.09.30

[천지일보 세종=김지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의회 교육안전위원회 김효숙 의원(나성동,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교육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학생들이 학교생활에서 가장 기대하는 급식 시간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부실한 급식 지원체계를 바꿔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효숙 의원은 교육청 교육행정국을 대상으로 “지난 추경을 통해 세종교육청 급식 지원금액을 증액한 것인데도 2022학년도 하반기 시도별 급식비를 살펴보면, 17개 시도 중 최하위권에 속하는 14위(3,315원)에 불과하다”며 “전남은 4,426원으로 세종과 1,000원 넘게 차이나며 경기도(4,168원)와 제주도(4,168원)도 4,000원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무상급식 식품비 외 친환경‧우수 농산물과 현물 등을 지원하는 추가 지원금의 경우 경북이 1,083원으로 가장 높고, 인근 도시인 대전이 300원, 충남 320원, 충북 526원인 데 반해 세종은 13원으로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다”며 “교육청의 지원 의지에 따라 충분히 지원금을 상향할 수 있음에도 수년째 그대로”라고 질타했다.

특히 김 의원은 “관내 중․고교의 급식단가 차이가 100원에 불과한 것은 성장기 학생들을 고려하지 않은 단가 책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타 시도 우수급식 사례와 관내 학교 급식 사진을 비교하면서 “급식단가 580원의 차이가 아이들의 식단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알 수 있다”며 현실에 맞은 급식단가 조정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경기도교육청에서 본격 확대할 예정인 카페테리아(자율배식) 급식을 사례를 근거로 “타 시도에서 다양한 정책을 진행 중이고 학생들의 입맛도 바뀌고 있는 만큼 세종시교육청도 단가 상향을 비롯한 급식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