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순천향대의대, 구강작열감증후군 새 진단법 제시
웰빙건강 의학정보

순천향대의대, 구강작열감증후군 새 진단법 제시

국제학술지 9월호에 게재
“침샘스캔의 결과치 활용”
“객관적 진단방법이 될 것”

image
순천향대 천안병원과 서울병원 교수팀이 구강작열감증후군을 객관적으로 판별하는 새 진단법을 제시했다. (왼쪽부터: 천안병원 이상미·정금철·박재홍, 서울병원 변형권 교수). (제공: 순천향대 천안병원) ⓒ천지일보 2022.09.30

[천지일보 =박주환 기자] 순천향대 천안병원 이상미·정금철(핵의학과), 박재홍(이비인후과), 서울병원 변형권(이비인후과) 교수팀이 연구논문을 통해 새로운 구강작열감증후군 진단법을 제시했다. 

29일 천안병원에 따르면 구강작열감증후군은 구강 내 뚜렷한 병변이 없는데도 입안이 타는 듯한 통증을 호소하는 질환이다. 대부분 갱년기·중년 여성에서 발생하며, 명확한 발병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이 제시한 구강작열감증후군의 새 진단법은 핵의학 검사인 침샘스캔을 이용한 진단법이다.

박재홍 교수는 “구강 내 소견과 혈액·세균배양·영상검사 등에서도 별다른 이상이 없는 구강작열감증후군 진단은 현재 의사의 주관적 판단에 의해서 이뤄지고 있다”면서 “침샘스캔의 결과치를 활용한 객관적인 구강작열감증후군 진단법을 정립한 최초의 연구결과”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입마름증으로 내원한 환자 164명를 대상으로 침샘의 미세한 변화를 관찰했다. 연구결과 구강작열감증후군 환자들과 단순 입마름증 환자들은 턱밑샘의 섭취속도, 침의 배출농도 등 다양한 척도에서 분명한 차이가 있음이 확인했다.

이상미 교수는 “침샘의 섭취속도, 배출속도, 섭취비율, 축적정도 등 22개의 척도를 분석해 유의한 척도를 점수화 시켰다”며 “주관적 판단에 의한 현 진단법을 대체할 객관적 진단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 Diagnostics 2022년 9월호에 ‘구강작열감증후군에서 정량적 침샘스캔의 임상적 유용성(Clinical Utility of Quantitative Parameters of Salivary Gland Scintigraphy for Diagnosing Burning Mouth Syndrome)’을 제목으로 게재됐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