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박진 해임건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與불참 속 野 단독 처리
정치 정치일반

‘박진 해임건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與불참 속 野 단독 처리

찬성 168표, 반대·기권 1표씩
與 “‘정부 발목꺾기’ 野 폭거”
野 “외교라인 즉각 쇄신해야”
尹, 거부권 행사 가능성 예상

image
김진표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09차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고 있다. 박 장관 해임건의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재적 의원 170명 중 찬성 168명, 반대 1명, 기권 1명으로 가결됐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이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불참한 가운데, 야당 의원들의 단독 표결로 해임건의안이 처리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국무위원 외교부 장관 박진 해임건의안’을 총투표수 170표 중 찬성 168표, 반대 1표, 기권 1표로 가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불거진 사적 발언 논란의 책임을 묻기 위해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당 소속 의원 전원 명의로 발의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해임건의안에 반대하며 표결 전 단체로 퇴장해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 의원들만 표결에 참여했다.

6석의 정의당은 윤 대통령의 사과가 우선이라며 표결에 불참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해임건의안 가결 직후 논평에서 “토론과 협의를 통해 운영돼야 하는 국회가 ‘정부 발목꺾기’에만 집착하는 민주당의 폭거로 또 다시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주장하는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 사유는 그 어디에도 합당한 이유라곤 찾아볼 수 없다”고 반발했다.

image
국민의힘 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를 규탄하는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반면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욕설만 남은 외교참사를 막지 못한 것도, 대통령이 빈손으로 돌아오도록 한 무능도 모두 박진 장관과 외교라인의 책임”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오늘에 이른 무능한 외교를 앞으로도 고수하겠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고 대통령실 외교라인 역시 즉각 쇄신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만 야당의 단독 처리로 본회의를 통과한 해임건의안은 박 장관의 임명권자인 윤 대통령이 거부할 경우 해임은 불가능해진다. 윤 대통령은 해임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갖춘 분”이라며 “어떤 게 옳고 그른지 국민들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박 장관에 대한 해임 반대 의사를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