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서울시, 노을빛 낭만 가득한 ‘한강페스티벌-가을’ 10월 1일 개막
전국 서울

서울시, 노을빛 낭만 가득한 ‘한강페스티벌-가을’ 10월 1일 개막

image
'한강페스티벌-가을' 포스터 (자료제공: 서울시청)

[천지일보=송연숙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오는 10월 1일부터 16일까지 한강공원 일대에서 ‘2022 한강페스티벌-가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강 페스티벌’은 ▲물들어가는 단풍 붉은노을 등 아름다운 한강의 가을 정취를 만끽하는 ‘도전·체험 프로그램’ ▲마음의 양식을 쌓으며 감성을 충전하는 ‘문화·교양 프로그램’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온라인 프로그램’ 등 총 22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먼저 청명한 가을날 이색 야외활동을 즐기고 싶다면 ‘도전·체험 프로그램’에 주목해 보자. 느리고 느긋하게 한강의 가을을 달려보는 ‘한가한-자전거 대회’, 경쟁이 아니라 함께 걷는 ‘브릿지워크서울’, 노을과함께하는 침묵 요가 프로그램 ‘나홀로 요가’ 등이 가을 한강의 매력을 극대화 한다.

한가한-자전거 대회(1일)는 안전한 자전거도로 이용을 위한 캠페인을 겸해 실시되며 중간에 잠시 멈춰 사진을 찍는 등 주어진 도전과제도 수행해야 한다. 안전속도를 준수해 도착한 참가자 20명에게는 ‘유람선 승선권’을 미션 완료자에게는 ‘완주증’이 수여된다.

브릿지워크서울(15일)은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짙어가는 노을을 감상하며 한강을 따라 걷는 비경쟁 걷기 대회다. 양화한강공원에서 열린다. 10㎞, 20㎞ 중 희망하는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나홀로 요가(7~9일, 14~16일)는 일몰 시간에 맞춰 무선 헤드폰을 쓰고 세상의 소리와 단절된 채 온전히 ‘나’에게 집중하는 요가 수련 프로그램이다. 1주차는 초급, 2주차는 중급 수업으로 진행된다.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에 딱 어울리는 문화 교양 프로그램은 우리의 마음을 살 찌운다. 인기 작가와 문학을 이야기하는 치유의 시간 ‘한강책방’, 한강변이 영화관으로 변신하는 ‘한강무비나잇’,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가 들려주는 알아두면 쓸모 있는 한강 이야기 ‘한강탐구생활’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한강책방(8~10일)은 독서의 계절 가을에 어울리는 작가와의 만남의 자리로 현장 수어 통역도 함께 진행된다.

한강무비나잇(1~2일)은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가을밤에 어울리는 한강 야외 영화관에서 누구나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전체 관람가 영화로 구성되며 휠체어 구역도 마련된다.

한강탐구생활(1일, 15일)은 ‘우리는 한강에서 -을 하고싶을까’, ‘왜 주요 도시는 강과 함께 기억될까’라는 주제로 영상 콘텐츠 2편이 공개된다.

이외에도 광나루 드론공원에서 진행되는 ‘한강코딩드론교실’, 한강을 주제로 한 현대미술 작품을 전시하는 ‘한강, 漢江’ 등 총 22개의 프로그램이 가을날의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한강은 계절마다 새로운 매력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장소로 사계절 축제 ‘한강페스티벌’은 서울시민 누구나 그 즐거움을 놓치지 않도록 계절별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며 “여름에 이어 이번에 준비한 ‘한강페스티벌-가을’을 통해 가을 한강의 낭만과 정취에 흠뻑 빠져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