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민주 “국감, 민생 위한 시간… 尹정부 무능 바로잡을 것”(종합)
정치 국회·정당

민주 “국감, 민생 위한 시간… 尹정부 무능 바로잡을 것”(종합)

국감 종합상황실 현판식 진행
민생우선 강조·정부 비판 집중
이재명, 원내 철저한 준비 강조
민주 상임위 간사들도 尹 저격

image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이재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국정감사는 야당이 아닌 민생을 위한 시간이다. 윤석열 정부의 무능을 바로잡아 국민의 신뢰를 얻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 내 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 앞에서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진행하며 국감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 모습이다. 

현판식에 참석한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대한민국 국정이 매우 불안하다. 또 외교 참사로 인해 외교에 대한 국민 불안도 심해졌다”며 “민주당은 국민의 눈과 귀를 대신하겠다. 국정감사에 최선을 다해 잘못된 국정을 바로잡겠다”고 말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감은 야당의 시간이 아니라 민생의 시간으로, 이를 통해 윤 정권이 무너뜨린 공정과 상식을 살리겠다”며 “민생에 대한 실질적인 개선안을 제시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현판식 직후 당내 상임위 간사단과 함께 연석회의를 진행했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에게 국감에 대한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그는 “국내적으로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도 대한민국의 국격이 심각하게 훼손됐고 경제민생에 있어서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주식시장은 패닉 상태고 금리와 환율은 천정부지로 뛰어오르는데 (정부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시장에 맡겨야겠다’는 생각으로 시장 불안을 키우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이 민생을 해하는 방향으로 퇴행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이번 국감에서 정부의 잘못을 바로잡고 국정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작동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민주당 의원들의 큰 역할이 필요한 시기인 것 같다. 지금까지도 잘했지만 앞으로도 준비를 더 철저히 해서 국민이 민주당을 의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민생을 외면하고 야당과 언론에 대한 공세에만 집중한다고 비판하며 민생에 무게를 둔 국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증시 폭락과 환율 폭등으로 인한 복합 위기 상황이다. 반면 정부는 정책 혼선과 뒷북 대처 등 안일한 인식으로 오히려 시장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거기에 대통령은 자신의 비속어 논란을 자막 조작 사건으로 둔갑시켰다. 여당 총선 경쟁을 하느라 연일 야당과 언론 때리기에 몰두하고 있는데 나라가 제대로 돌아갈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집권 여당의 무능과 독선으로 민생을 외면해도 민주당은 할 일을 하겠다”라며 “22개 민생법안과 초부자 감세 저지를 중심으로 국민 삶의 실질적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image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상임위 간사들도 윤 정부를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신동근 의원은 “기획재정부(기재부)가 모든 공공기관에 국회에 공공기관 혁신계획안 제출 요구에 응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며 “이는 정부를 견제·감시하는 국회 고유의 기능을 무력화시키는 만행으로, 이러한 위법 상황이 지속된다면 민주당 기재위 위원들은 국회법에 따라 추경호 기재부 장관을 고발조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인 이재정 의원은 윤 정부에 대한 해외 언론의 반응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해외 언론에서는 윤 정부에게 ‘서민의 눈높이와 거리가 멀다’ ‘자기 조국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등 발언을 쏟아냈다”며 “국격 훼손∙외교 참사 재발 방지도 목적이지만 국민은 윤 정부의 외교적 가치와 철학을 보고 싶다”고 밝혔다.

국방위원회 간사인 김병주 의원은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대통령실 이전에는 단지 496억 원만이 필요하고 추가 규제는 없다고 얘기했다”며 “하지만 정부는 공언한 예산 외에 천문학적 액수의 예산을 사용하고 있다. 이번 국감과 예산 심의를 통해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통한 국민의 고통이 더 커지지 않도록 꼼꼼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교육위원회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교육부 장관이 공석 상태로 국감을 치르는 부분에 대해 ‘사상 초유의 사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 정부가 장관 인사를 강행하는데 의도가 무엇인가”라며 “국감 와중에 인사청문회 폭탄을 안겨 부실 국감을 유도하고 인사 검증마저 무력화해 보려는 꼼수는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천지일보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카카오톡 채널: 천지일보
  • 전화: 1644-7533
  • 이메일: newscj@newscj.com
저작권자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지면구독신청
댓글